• 19 19℃ 서울
  • 17 17℃ 인천
  • 19 19℃ 춘천
  • 17 17℃ 강릉
  • 19 19℃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22 22℃ 대구
  • 26 26℃ 부산
  • 20 20℃ 제주

"커져도 아직 아기예요" 여탕에 다 큰 아들 데려온 엄마...여성들은 소년의 신체 변화에 경악

초등학생 정도 되는 남학생이 엄마를 따라 여탕에 들어와 여성들을 놀라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다 큰 아들 여탕에 데리고 온 엄마 / Weibo


여탕에 초등학생 추정 되는 아들 데리고 온 엄마...다른 여성들 경악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엄마를 따라 여자 화장실 혹은 여탕에 들어온 어린 남자들 때문에 당혹스러움을 호소하는 여성들의 사연을 종종 볼 수 있다.


아이를 데리고 온 엄마들은 "아무 것도 모른다", "아직 아기다"라고 주장하지만 다른 여성들은 아이들의 시선에 불편함을 느낀다.


이런 가운데 얼마 전 중국에서는 초등학생 정도 되는 남학생이 엄마를 따라 여탕에 들어와 여성들을 놀라게 했다.


여성들이 더욱 놀라고 불쾌감을 느낀 이유는 바로 이 소년이 여탕에 있는 여성들을 보고 신체적인 변화를 보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Baidu


다른 여성들 "소년의 몸에서 신체적 변화가 일어났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CTWANT는 중국의 한 수영장 여자 샤워실에서 초등학교 고학년으로 추정되는 남자 아이가 엄마와 함께 들어와 다른 여성들이 불쾌감을 느낀 소식을 전했다.


당시 해당 수영장을 찾은 여성들은 "샤워장에 들어오니 초등학생 정도 돼 보이는 꽤 덩치가 큰 소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 여성은 "샤워를 하는 다른 여성들을 쳐다보는 소년의 몸에서 신체적 변화가 일어났다. 너무 끔찍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몇몇 여성들이 소년의 엄마에게 항의를 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아직 어린데 뭐가 문제냐"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직원 항의에도 막무가내 태도 보인 엄마...한국은 만 4세 이상은 여탕 출입 금지 하도록 법으로 규정


결국 고객들의 항의를 받은 수영장 직원이 엄마와 소년을 샤워실에서 내쫓으려 했지만 아이 엄마는 "아이가 혼자 씻지 못한다"라며 막무가내 태도를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수영장 관계자는 논란이 되자 "앞으로 여자 샤워실 출입을 엄격히 통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도 과거 여탕에 남자아이가 들어와 수치심을 느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국내의 경우 법적으로 만 4세 이상의 남아는 여탕에 출입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