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7 17℃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20 20℃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전남 여수 성범죄자, 경찰서 주차장서 수갑 풀고 달아나...경찰 추적 중

전남 여수로 호송 중, 20대 성범죄자가 수갑을 풀고 도주했다. 경찰은 '긴급수배'를 내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청법 위반 성범죄자 '수갑' 풀고 도주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아청법 위반 혐의를 받는 피의자가 경찰서 주차장에서 수갑을 풀고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15일 여수경찰서는 전날 밤 11시 50분께 아청법 위반 혐의로 붙잡힌 20대 남성이 수갑을 풀고 도주했다고 밝혔다.


피의자는 아동청소년법(아청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 시흥에서 체포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경찰은 피의자를 전남 여수로 호송하기 위해 차량에 태웠다. 호송하던 중, 피의자는 경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했다.


도주 시간은 23시 51분께다. 도주 방향은 진남관 공영주차장 쪽이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갑 헐겁게 조여져...경찰, 수갑 푼 사실 못 알아차렸다


당시 피의자는 수갑을 차고 있었다. 하지만 수갑이 헐거운 상태여서 손쉽게 손을 빼고 탈출할 수 있었다.


경찰은 피의자가 수갑을 푼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한다.


경찰은 피의자를 잡기 위해 빠른 시간 안에 긴급수배령을 내릴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