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나는솔로' 출연자들 지켜주던 데프콘, 10기 남성 이 행동에 결국 포기

'나는 솔로' 10기 한 남성 출연자의 발언과 행동이 패널들의 원성을 샀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단둘이 시간을 보낸 '나는 솔로' 10기 현숙과 영식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나는 솔로' 10기 한 남성 출연자의 도 넘은 행동에 패널들도 분노하고 말았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돌싱 특집에서는 영식(가명)과 현숙(가명)이 족욕을 하며 단둘이 시간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이날 영자(가명), 영철(가명)과 2:1 데이트를 하고 돌아온 현숙은 영철이 자신에게 호감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속상해했다.


이후 저녁 시간 중 영식은 현숙을 따로 밖으로 불러내 함께 족욕을 즐기며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영식은 첫인상 선택 때 현숙을 택했지만 현재는 옥순(가명)을 향해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하고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영식은  돌연 현숙에게 여지를 줬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그는 "나는 그대의 의중을 모르겠다. 나는 (너에게 마음을) 분명히 표현했었다. 나는 그대가 1순위였다. 나는 옥순도 선택 안 했었다. 그럼에도 옥순이 2순위니까 얘기하는 거다. 첫 선택이 그대하고 같이 됐으면 (지금과는) 다른 모습일 수도 있다"라고 호감을 표현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옥순과 잘 돼가면서 현숙에게 여지준 영식


이어 영식은 "영철 님은 사실 영자 님과 처음부터 매칭이 된 거였다. 근데 왜 거기 줄을 서 있냐. 백조 같은 사람이 더 예쁨 받고 사랑받을 수 있는데 왜 저기 계속 갈까 싶었다. 매력적인 카드인데 왜 그러냐"라며 현숙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그대는 그대를 좋아하는 사람을 안 찍는다. 남자 6명 중 4명이 (현숙을) 찍었다. 그럼 4명 중 선택해야 하지 않냐"라며 현숙을 나무라기도 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여기서 멈추지 않고 영식은 현숙에게 "바보야", "어이구 아기야"라고 덧붙이며 계속해서 현숙을 안타까워했다.


VCR을 통해 이를 지켜보던 가수 데프콘은 "영식 씨 작작해라. 실드 쳐주기 어렵다. 영식 씨 들여보내라"라며 혀끝을 차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데프콘의 말에 공감한다는 듯 모델 송해나는 연신 폭소했다.


그러나 패널들의 만류에도 현숙을 향한 영식의 발언은 멈추지 않았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바람둥이 같은 영식 모습에 씁쓸해 한 패널들


영식은 현숙에게 "내가 (너에게) 시그널을 한 두번 줬냐. 나 원래 누구한테도 말 안 거는데 내가 첫인상 선택하고 말 걸지 않았냐"라고 얘기했다.


그러자 현숙은 "그럼 만약에 제가 지금이라도 할 수 있는 만큼 영식 님에게 호감을 표시한다면 어떠냐"라며 현재 옥순과 잘 되어가고 있는 영식의 속마음을 궁금해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영식은 "그러면 나는 고민이 많아질 거다. 왜냐. 내 마음속 1, 2번이 온 거다. 그대가 원래 1등 자리였는데 내 입장에서는 박차고 나간 거다. 난 시그널을 많이 줬다고 생각한다"라며 애매한 대답을 내놨다.


다행히 현숙은 바람둥이 같은 영식의 모습을 경계하고 있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그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귀에는 '네가 선택을 잘못해서 지금 이렇게 된 거다'라고 들렸다. 저는 제 선택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능구렁이 같은 분들이 조금 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진짜 순수하다. 내가 오히려 이 프로그램에 더 진정성이 있겠다 생각이 들어서 정신이 더 개운하게 차려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현숙은 "영식이 '현숙이 어리다. 아기다' 이러시는데 왜 내가 내 선택에 대해서 아기라고 들어야 하냐. 마음에 끌리는 대로 하는 거다. 계산하고, 재고 따지는 게 더 진정성이 없지 않나 생각이 들었다"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 관련 영상은 6분 5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나는 SOLO <나는 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