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2 22℃ 청주
  • 23 23℃ 대전
  • 26 26℃ 전주
  • 28 28℃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8 28℃ 제주

신경안정제 먹었다가 마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배우'가 오해 받을 수밖에 없었던 슬픈 사연

마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배우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전해왔다.

인사이트Instagram 'sangbo_1021'


마약 투약했다는 의혹 받은 이 배우, 심경글 전했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마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배우에게는 안타까운 사연이 숨어 있었다.


앞서 40대 남자 배우가 지난 10일 오후 2시쯤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40대 남자 배우를 두고 다양한 추측이 이어졌고, 그 중 이상보도 거론됐다. 이상보는 이틀 만인 지난 12일 풀려난 뒤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YTN을 통해 "2009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 누나까지 세상을 떠나면서 우울증이 심해져 관련 약물을 복용한 것이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이라며 병원 진단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gbo_1021'


이상보 "저는 절대 마약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상보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또 한 번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재차 부인했다.


이상보는 "모두가 즐겁고 행복해야 할 명절 연휴에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운을 떼며 "그날은 오랫동안 복용해 왔던 약으로도 마음을 다스릴 수 없어, 술을 한잔했던 것이 불미스러운 사건의 단초가 됐다"고 전했다.



이상보에게는 명절을 함께 보낼 가족이 없었다. 그는 "지난 몇 년 동안 가족들을 하나둘씩 떠나보내면서 약에 더 의존했고, 안정제 없이는 우울해질 수밖에 없는 나약한 인간이 됐다"고도 고백했다.


이어 "어디선가 보고 있을 가족들에게 부끄러운 삶은 살지 않으려고 노력했는데 정신을 차리고 보니 마약 배우로 불리고 있더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gbo_1021'


이상보는 재차 절대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마약 배우라는 오명이 배우이기 전에 인간으로서 견디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이상보는 끝으로 "향후 경찰 조사에 충실하게 임하고, 근거 없는 허위 사실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앞으로 신경안정제 없이도 밝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드려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gbo_1021'


이상보 사연 접한 누리꾼..."힘내세요" 응원 물결


이 글을 접한 누리꾼은 "힘내세요", "너무 안타깝다", "좋은 작품으로 만났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상보는 지난 2006년 KBS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한 이후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KBS2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 출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gbo_1021'


이하 이상보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배우 이상보입니다.먼저 모두가 즐겁고 행복해야 할 명절 연휴에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저는 이미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명절을 함께할 가족이 없습니다. 익숙해지려고 노력하지만 해가 갈수록 익숙해지지 않았습니다. 더욱이 올해같이 힘들고 외울 때는 가족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만 느껴집니다.


그날은 오랫동안 복용해 왔던 약으로도 마음을 다스릴 수 없어 술을 한잔했던 것이 불미스러운 사건의 단초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가족들을 하나둘씩 떠나보내면서 전 수백 번, 수천 번 하늘에 원망했습니다. 차라리 날 먼저 데려가시지.. 왜 나만 홀로 두고 이렇게 쓸쓸하게 만들었는지..


나쁜 생각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럴 수 없었던 건 내 삶도 중요하지만 먼저 떠난 가족들에 자존심을 명예를 제가 버티고 버텨가며 지켜드리고 싶은 마음 하나뿐이었습니다. 남은 힘을 짜내고 또 짜내고 다 짜냈습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을 가슴에 묻는다는 건 절대적으로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신경안정제에 더 의존했고, 이제는 안정제가 없이는 우울해질 수밖에 없는 나약한 인간이 되었습니다..


어디선가 지켜보고 있을 가족들을 생각하니 다시 힘을 내보고 더 웃으려 했고 즐거워지려 발버둥 치며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정신을 차리고 보니 ‘마약 배우’로 불리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저는 절대 마약을 하지 않았습니다.


마약 배우란 오명은 배우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매우 견디기 힘든 오점을 남겼습니다.


저는 저와 관련된 오해를 풀고, 저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향후 경찰조사에 충실히 임할 것이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앞으로 신경안정제가 없어도 밝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제게 너무도 각별했던 몬테크리스토를 함께했던 감독님, 이하 선생님들과 선배님들 동료 배우에게 너무나 큰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7개월간 그분들은 제가 잊고 있던 가족이란 단어를 다시금 깨우쳐주셨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