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7 17℃ 인천
  • 19 19℃ 춘천
  • 17 17℃ 강릉
  • 19 19℃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22 22℃ 대구
  • 26 26℃ 부산
  • 20 20℃ 제주

신당역 역무원 살해한 30대 남성, '완전범죄' 위해 이것까지 몸에 착용했다

서울 중구 신당동에 자리한 신당역에서 여성 역무원 살해 사건이 벌어졌다.

인사이트SBS


서울 한복판, 중구 신당동 신당역서 오후 9시에 살인 사건 벌어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 수도 서울 한복판에 자리한 신당역에서 '역무원 살해 사건'이 벌어졌다. 피해자는 20대 여성이었다.


범죄를 저지른 시간도 새벽 시간이 아닌, 유동인구가 많은 9시대여서 시민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즉각 수사에 돌입한 경찰에 따르면 범행을 저지른 살해범은 30대 남성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경찰은 이 살해범이 사전에 범행을 계획해 '계획 살인'을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그 이유는 그가 범행 당시 착용하고 있었던 것 때문이다.


15일 중부경찰서는 20대 여성 역무원 살해 혐의로 A(31)씨를 체포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내부 화장실에서 역무원 B(28)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가해자, 피해자 과거 다른 형사 사건 피의자 피해자 관계...경찰, '계획 살인'에 무게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와 피해자는 과거 다른 형사 사건의 피의자 피해자 관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을 받던 A씨가 앙심을 품고 범행 계획 후 B씨를 살해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가 근무하던 신당역에서 '위생모'를 쓰고 약 1시간 10분 동안 대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후 여자화장실을 순찰하러 들어가는 B씨를 따라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위생모'를 착용했다는 점 때문에 경찰은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위생모는 음식점·병원 수술실 등에서 머리카락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쓰는데, 머리카락은 범죄 현장에서 범인을 찾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인사이트위생모는 머리카락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수술실에서 주로 착용한다. / gettyimagesBank


역사 직원, 사회복무요원, 시민들 모두 즉각 행동...범인 잡았다 


흉기에 찔린 피해자는 비상벨로 즉각 도움을 요청했고, 비명을 들은 시민도 경찰에 바로 신고했다. 역사 직원 2명, 사회복무요원 1명, 시민 1명이 현장에서 가해자를 진압해 경찰에 넘겼다.


피해자는 심정지 상태로 응급실에 옮겨졌지만,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사망했다.


인사이트위생모는 머리카락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급식실에서도 주로 착용한다. / gettyimagesBank


경찰은 "가해자가 현재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라며 "보복성 범죄로 확인되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 혐의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씨의 구속영장도 신청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