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7 17℃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20 20℃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민주당 움직임이 심상치 않습니다...대통령 '탄핵설'까지 흘러나옵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격 수위'가 심상치 않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뉴스1


더불어민주당, 현 정부에 '공세' 수위 높여...탄핵 암시까지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격 수위'가 심상치 않다.


계속되는 공세에 일각에서는 "비판을 넘어 '비난' 일색이 되고 있다"라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새로 선출된 지도부 내에서는 '탄핵'을 암시하는 듯하 발언까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뉴스1


신임 최고위원들, 탄핵 암시 발언..."임기 다 채우겠냐", "대통령 권력, 촛불 앞에서 내려와"


지난 13일 정청래 최고위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추석 민심을 전했다.


정 최고위원은 "시민들이 먹고 살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셨다"라며 "주로 윤 대통령에 대한 불만을 많이 이야기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가 정말 문제고, 사고를 많이 친다고 하시더라"라면서 "이러다 대통령 임기는 다 채우기는 하겠냐는 이야기까지 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정청래 최고위원 / 뉴스1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한다는 말의 경우의 수는 두 가지. 윤 대통령의 하야 그리고 탄핵이다.


이와 비슷한 발언은 앞서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박찬대 최고위원의 입을 통해서도 전해진 바 있다.


박 최고위원은 앞서 8일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나라 최고권력인 대통령의 권력도 촛불 앞에서 내려왔다는 것을 반드시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박찬대 최고위원 / 뉴스1


이어 "이렇게 국민을 무시하고 과거 정치적 문법과 신공안시대로 돌이키려고 하는 것은 반드시 국민적 저항을 받게 될 것"이라며 "임기가 보장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된다. 정신 똑바로 차리라"라고 경고했다.


시민들 반응은 아직 싸늘..."시간 줘야한다"


시민들은 정부를 비판하면서도 '탄핵'을 벌써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반응이다.


문재인 정부 당시에도 당시 야당이었던 미래통합당의 '탄핵 여론 주도' 행태가 보기 좋지 않았던 것처럼 지금 역시 마찬가지라는 반응이다.


인사이트뉴스1


일단은 시간을 더 줘야 하지 않냐는 반응이다.


민주당 내에서도 발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지지층 결집은 유도할 수 있겠지만 중도층이 반감을 가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결국 '큰 싸움'에서는 중도의 포섭이 중요한 만큼 갈등을 야기하는 발언보다는 정치 현안을 해결해나가는 움직임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