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4 24℃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세계적인 거장 감독 장 뤽 고다르 향년 91세로 타계...사인은 안락사

누벨바그를 대표하는 프랑스의 세계적인 명감독 장 뤽 고다르가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


프랑스 영화의 새로운 물결 '누벨바그' 이끈 거장 영화감독 장 뤽 고다르 별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50~60년대 프랑스의 영화 운동 '누벨바그(Nouvelle Vague)'를 대표하는 영화감독 장 뤽 고다르가 세상을 떠났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리베라시옹(Liberation)·르 피가로(Le Figaro) 등 프랑스 매체는 영화감독 장 뤽 고다르가 91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스위스에서 '조력 자살'을 통해 생을 마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다르는 여러 질병에 시달리고 있었으며 존엄하게 죽기를 바란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성명을 통해 "장 뤽 고다르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평화롭게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장 뤽 고다르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뮤즈이자 아내였던 배우 안나 카리나와 장 뤽 고다르 / GettyimagesKorea


영화의 규칙을 깬 누벨바그를 대표하는 장 뤽 고다르


고다르는 1950~60년대 프랑스 영화계에서 일어난 누벨바그 운동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독특하고 스타일리시한 연출로 그는 '영화 혁명가'라 불렸다.


'누벨바그'는 기성 영화를 보아온 세대들이 새롭게 시작한 저항이라는 뜻으로 당시 젊은 감독들은 신선한 발상과 촬영 방식으로 침체돼 있던 프랑스 영화에 새로운 변화를 이끌었다.


인사이트영화 '알파빌'


'카이에 뒤 시네마'라는 영화 잡지의 평론가였던 그는 1954년작 영화 '콘크리트 작전'으로 감독 데뷔했다.


이후 '네 멋대로 해라', '여자는 여자다', '비브르 사 비', '미치광이 피에로', '알파빌', '중국 여인' 등 수많은 영화를 제작하며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


인사이트영화 '네 멋대로 해라'


인사이트영화 '비브르 사 비'


수많은 거장 감독들의 존경을 받은 전설적인 영화감독


장 뤽 고다르는 영화 '알파빌'로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을, '네 멋대로 해라'로 은곰상(감독상)을, '여자는 여자다'로 은곰상(심사위원 그랑프리)을 수상했다.


또한 '카르멘이라는 이름'으로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작품상, '언어와의 작별'로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았으며 2018년에는 그가 만든 모든 작품과 영화 '그림책'으로 특별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다.


2011년에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평생 공로상을 수상했다.


마틴 스콜세지, 쿠엔틴 타란티노와 같은 세계적인 감독들이 그에게서 영향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영화 '미치광이 피에로'


거장 감독 타계 소식에 영화계 추모 물결 이어져


고다르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에서는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국보를 잃었다"면서 "고다르는 천재의 비전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프랑스 영화의 유령과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벨바그 영화 제작자들 중 가장 우상화된 장 뤽 고다르는 현대적이고 매우 자유로운 예술 세계를 구축했다. 우리는 국보를 잃었다. 천재의 비전을 가진 사람을"이라고 애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