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0 20℃ 인천
  • 16 16℃ 춘천
  • 24 24℃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6 16℃ 전주
  • 22 22℃ 광주
  • 22 22℃ 대구
  • 22 22℃ 부산
  • 21 21℃ 제주

에미상 수상한 '오징어 게임' 이정재·황동혁 감독에게 尹 대통령이 보낸 축전

윤석열 대통령이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과 배우 이정재에게 각각 축전을 보냈다.

인사이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에미상 수상자들에게 축전 보내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에서 수상한 황동혁 감독과 배우 이정재에게 각각 축전을 보냈다.


지난 13일 윤 대통령은 황 감독에게 "이번 수상은 지난 2011년 '도가니', 2014년 '수상한 그녀', 2017년 '남한산성'을 통해 장르를 넘나들며 쌓인 감독님의 치열한 노력과 재능이 꽃피운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불평등과 기회의 상실이라는 현대사회의 난제에 대한 치밀한 접근과 통찰이 세계인의 큰 공감을 얻었다"라며 "멋진 작품을 탄생시킨 황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 여러분의 노고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라고 축하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윤석열'


이정재에게는 "데뷔 30주년을 맞는 올해, 세계인의 더 큰 사랑과 관심을 받게 돼 더욱 뜻깊다"라며 "이번 수상은 그동안 '도둑들', '신세계', '관상', '헌트' 등의 영화와 '모래시계', '보좌관' 등의 드라마를 통해 이 배우님이 쌓아온 탁월한 연기력이 꽃피운 결과"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배우님의 뛰어난 연기가 캐릭터와 보는 이의 마음을 하나로 만들었다"라며 "앞으로도 세계에 감동을 주는 좋은 작품으로 활발하게 활동해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윤석열'


쟁쟁한 후보자 제치고 남우주연상 쾌거


한편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는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정재는 제레미 스트롱, 브라이언 콕스 등 쟁쟁한 배우들과 함께 후보에 올랐다. 수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을 깨고 이정재는 당당히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인사이트Instagram 'from_jjlee'


쏟아지는 축하를 받으며 자리에 올라간 이정재는 "에미 측과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팀에 감사하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국어로 "대한민국에 보고 있는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 수상


오징어 게임을 만든 황 감독 역시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황 감독은 "사람들은 나에게 역사를 만들었다고 말하지만 나는 역사를 혼자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게 나의 마지막 에미가 아니길 바란다. 시즌2로 만나자"라고 소감을 말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