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좋아요' 많이 받으려 살아있는 '말벌' 먹방 찍은 남성...다음 영상 올라오지 않는 충격적인 이유

영상의 '좋아요'를 많이 받기 위해 벌인 이 일로 남성은 쓰라린 결말을 맞았다.

인사이트평소 왕모씨 모습 / SCMP


먹방 인플루언서 말벌 시식까지 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먹방 인플루언서가 살아있는 말벌을 시식했다.


영상의 '좋아요'를 많이 받기 위해 벌인 이 일로 남성은 쓰라린 결말을 맞았다.


13일(현지 시간)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틱톡 '더우인'에서 56만명의 팔로워를 가진 먹방 인플루언서 왕모씨가 말벌 영상을 올렸다가 제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SCMP


보도에 따르면 왕씨는 지난 주말 말벌 먹방을 선보였다.


그는 말벌을 먹기 전 "조금 겁이 난다"며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이후 말벌을 먹기 시작했다. 그러자 왕씨의 입술과 눈이 점점 부어오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SCMP


말벌 시식 후 심각하게 부어오른 얼굴...충격


시간이 지나자 그의 입술은 퉁퉁 부어올랐고 마치 소시지를 연상케 할 정도로 변해버렸다.


그런데 효과는 확실했다. 이 영상을 올리자 구독자는 10만 명이 더 늘었다.


그러자 왕씨는 다시 한번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CMP


다만 일각에서는 어린이들이 영상을 보고 따라 할 위험이 있다는 항의가 빗발쳤다. 


한 누리꾼은 "전혀 웃긴 영상이 아니다.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밖에도 비판 여론이 빠르게 올라오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항의 빗발치자 더우인, 계정 정지


빗발치는 항의에 심각성을 인지한 더우인은 결국 그의 재도전 시간에 맞춰 계정을 정지 시키는 강수를 뒀다.


좋아요를 높여보려다 되레 계정 정지까지 당하게 된 왕씨. 이러한 조치에도 그의 무모한 도전에 대한 비판은 끊이질 않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중국에서는 이상한 음식을 먹어 좋아요를 받는 행위가 급증하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왕씨 외에도 백상아리를 먹는 영상, 독성이 있다고 알려진 생 강낭콩을 먹는 영상 등이 유명세를 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