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7 17℃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20 20℃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찰스 국왕 차량 앞으로 뛰어와 '셀카 찍은' 남성...경호 전문가가 '1000분의 1' 차이로 살았다고 설명한 이유는요

무모한 남성이 찰스 3세 국왕의 경호 차량 앞에 난입하는 일이 벌어졌다.

인사이트Sky News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 절차 이어지는 중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70년 재위 기간 영국을 이끌어 온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향년 96세로 서거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엘리자베스 여왕은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눈을 감았다.


여왕은 평소와 같이 밸모럴성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평화롭게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찰스 3세 국왕 / GettyimagesKorea


다음날인 9일부터 영국 왕실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 절차를 시작했다.


유니콘 작전(Operation Unicorn)으로 명명된 영국 왕실의 계획에 따라 스코틀랜드에서 런던으로 여왕의 관이 옮겨지며 열흘 간 정해진 장소에서 장례미사와 조문, 국장 행사를 치를 예정이다.


인사이트Sky News


'인증샷'에 목숨을 건 무모한 남성 포착


지난 12일 찰스 3세 국왕은 여왕의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미스터홀을 떠나 이동 중이었다.


그런데 '인증샷'에 목숨을 건 무모한 남성이 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도로에 난입했다.


이 모습은 현지 언론인 스카이뉴스의 생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Sky News


당시 찰스 3세 국왕이 탄 롤스로이스 차량 주변에는 수십 명의 경호원이 탑승한 호송 차량이 따르고 있었다.


그런데 한 한 남성이 인도에서 내려와 도로 한가운데로 뛰어 들어와 카메라를 들이대기 시작했다.


국왕의 뒤를 따르던 근접 보호 요원들은 남성이 도로로 뛰어들자마자 총을 겨누며 남성을 향해 다가갔다.


Sky News


전 특수부대원이 본 문제의 상황


다행히 요원들은 문제의 남성이 '위협 요소'가 아니라고 판단하고 상황을 정리했지만, 자칫하면 인증샷 때문에 남성은 목숨을 잃을뻔했다.


전 영국 특수부대 SAS 소속 필 캠피온은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남성은 미친 짓을 한 셈이다. 그는 밀리초(1000분의 1초) 차이로 죽음을 피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국왕의 근접 보호 요원들에게는 눈앞에 있는 사람이 위협적인지 아닌지를 알아낼 만한 시간이 많지 않다. 남성은 머리에 총 맞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영국 보안당국은 오는 19일 여왕의 장례식을 앞두고 장례 행렬이 이동하는 곳곳에 저격수, 특수 요원, 경찰 등을 배치한 역사상 최대 작전을 펼치고 있다.


실제 현장 사진에는 여왕의 시신이 머무는 에든버러 홀리루드궁전 옆 건물 옥상에 무장한 SAS 요원들이 배치된 모습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