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7 17℃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20 20℃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귀염뽀짝 이 동물, 과거에는 덩치 '사자'만큼 커 '육지의 일진' 자리 놓고 싸웠다

최근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남서부 오모계곡에서 약 250만 년 전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거대한 몸집의 동물 화석이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귀여운 수달의 '반전 과거' 드러났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귀여운 외모와 활발한 성격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동물 '수달'.


앙증맞은 앞발을 이용해 물고기를 잡아먹는 모습이 그려진다.


그런데 이런 수달이 거대한 몸집을 가진 동물이었다는 사실. 최근 그 증거가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6일(현지 시간) 프랑스 과학저널(Comptes Rendus Palevol)에는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지구연구소가 진행한 수달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가 게재됐다.


연구에 따르면 최근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남서부 오모계곡에서 약 250만 년 전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거대한 몸집의 수달 화석이 발견됐다.


그 무게는 약 200kg, 즉 사자만한 몸집을 가진 개체다. 대퇴골과 이빨 등에서부터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한다.


인사이트PHYS org


사자만 한 크기에 거대 수달...육상 포유류와 유사


이는 그간 학계에 보고된 수달 중 가장 큰 종으로, 가장 많이 알려진 작은발톱수달(2~6kg)과 비교했을 때 압도적인 덩치 차이가 예상된다.


작은발톱수달보다 큰 개체인 자이언트수달(32kg), 해달(45kg)과 비교해도 견줄 수 없다.


학명은 발견 지점의 이름을 따 '엔히드리오돈 오모엔시스(Enhydriodon omoensis)'로 명명됐다.


인사이트엔히드리오돈 오모엔시스(Enhydriodon omoensis)의 대퇴골 / PHYS org


게다가 녀석은 반수생동물이 아닌 육상동물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연구진은 엔히드리오돈 오모엔시스의 치아 에나멜(법랑질)에 쌓인 동위원소 값을 토대로 영양단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엔히드리오돈 오모엔시스는 육상동물과 유사한 식단을 가지고 있었다.


인사이트엔히드리오돈 오모엔시스(Enhydriodon omoensis)의 치아 / PHYS org


심지어 사자, 호랑이, 표범 등 대형 고양잇과 동물 또는 하이에나 등 육상 포유류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연구 결과에 연구진은 이곳에서 추가로 발견되는 화석 등을 조사해 과거 생태계에서 거대 수달 종의 먹이사슬 위치와 멸종 원인을 알아낼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2017년에도 또 다른 거대한 수달 화석이 발견된 바 있다.


시아모갈레 멜릴루트라(Siamogale melilutra)로 알려진 이 수달은 600만 년 전, 늑대만 한 크기로 추정된다.


녀석은 중국 남부의 수이탕바에 살았던 포식자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