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LG, 파슨스와 손잡고 창조적 디자인 만드는 창작 플랫폼 '엑사원 아틀리에' 개발했다

LG가 세계 3대 디자인 스쿨 중 하나인 '파슨스'와 함께 AI로 세상에 없던 디자인을 창조하기 위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LG가 세계 3대 디자인 스쿨 중 하나인 '파슨스'와 함께 AI로 세상에 없던 디자인을 창조하기 위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LG AI연구원은 지난 12일 미국 뉴욕 파슨스 캠퍼스에서 'LG-파슨스 크리에이티브 AI 리서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다양한 창의적 활동을 선보인다.


LG AI연구원은 패션 및 미디어 분야 세계 최고 전문가들이 포진한 파슨스와 초거대 AI 엑사원 기반으로 디자인 및 예술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생성형 AI 기술 및 방법론을 공동 연구한다.


특히, LG AI연구원은 공동 연구 결과물을 활용해 '전문 디자이너 및 예술가와 협업하는 AI 서비스'를 고도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진행된 행사에는 배경훈 LG AI연구원장, 김승환 비전랩장 등 LG AI연구원 관계자를 비롯해 이본 왓슨(Yvonne Watson) 파슨스 총괄학장과, 신시아 로슨 하라밀로(Cynthia Lawson Jaramillo) 디자인전략 스쿨 학장, 벤 배리(Ben Barry) 패션 스쿨 학장, 임정기 교수, 애덤 브라운(Adam Brown) 연구처장 등 파슨스의 핵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LG AI연구원, 창조적 디자인 만드는 창작 플랫폼 '엑사원 아틀리에' 개발


인사이트예시_동화책 삽화의 화풍을 정하기 위해 엑사원과 함께 동화 내용의 느낌을 고려하여 시각화한 여우 캐릭터 / 사진 제공 = LG


LG AI연구원은 디자이너가 AI와 협업하며 창조적 디자인을 생성할 수 있는 창작 플랫폼인 '엑사원 아틀리에' 서비스를 개발했다.


'엑사원 아틀리에'는 LG의 초거대 AI '엑사원'과 디자이너가 작업하는 공간을 의미하는 단어인 '아틀리에'의 합성어로 초거대 AI와 인간 디자이너가 함께 세상에 없던 창조적 작품을 만드는 플랫폼을 의미한다.


'엑사원 아틀리에'는 새롭고 참신한 이미지를 찾는데 목말라 있는 디자이너들이 자신의 머릿속에서 맴돌고 있는 아이디어를 현실에서 시각적인 이미지로 구현하는 작업에 많은 시간을 쏟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한 플랫폼이다.


LG AI연구원은 파슨스와 '엑사원 아틀리에’로 전문 디자이너의 아이디어를 시각화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디자인 방법론을 개발하기 위한 중장기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엑사원 아틀리에' 플랫폼의 두뇌에 해당하는 '엑사원'은 텍스트와 결합된 고해상도 이미지 3억 5천만 장 이상의 데이터를 학습해 언어의 맥락까지 이해하며 기존에 없던 새로운 이미지를 창작하는 능력을 갖춘 초거대 AI로 하나의 문장만으로도 7분 만에 256장의 고해상도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


LG AI연구원은 디자이너가 사진과 그림, 음성과 영상 등 일상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형태의 정보들을 경험한 느낌과 생각을 플랫폼에 기록해 놓으면 '엑사원'이 이를 학습할 수 있도록 했다.


김승환 LG AI연구원 비전랩장은 "디자이너가 엑사원과 함께 세상에 없던 이미지를 만드는 작업을 반복하며, 자신만의 창의적인 디자인 컨셉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AI와 인간의 협업이 단순히 신기한 이미지를 생성한다는 의미를 넘어 디자이너의 창의력이 어디까지 발전할 수 있을지 가능성을 확인하고 작품 활동을 하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시아 로슨 하라밀로 파슨스 디자인전략 스쿨 학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진행하는 아트, 디자인, 창의성 그리고 AI와의 교차점을 탐구하는 과정보다 미래 지향적인 일은 없다"며, "시스템부터 서비스, 커뮤니티, 미래까지 무형을 디자인하는 파슨스 디자인전략 스쿨의 구성원들이 이번 협업을 통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그리고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 지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며, 협업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벤 배리 패션 스쿨 학장은 "AI 기술 리더인 LG와 손잡고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창의성과 기술의 만남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함께 연구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뉴욕패션위크에서 AI 아티스트 '틸다'를 통해 AI와 인간과의 협업 가능성을 세계에 알린 바 있는 LG는 파슨스를 시작으로 향후 국내외 유명 디자인 스쿨 및 기업들과의 협업을 이어가며 크리에이티브 AI 생태계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인간과 AI의 디자인 협업 사례와 가능성' 주제 심포지엄 진행,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파슨스 학생들이 엑사원 아틀리에로 디자인 컨셉 구축하는 해커톤 진행


LG AI연구원은 파슨스와 '인간과 AI의 디자인 협업 사례와 가능성'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LG AI연구원 연구진, 파슨스의 교수진 및 졸업생들이 참석해 AI가 실제로 예술 분야에 활용되고 있는 사례들을 공유하고, 향후 AI를 창의 영역에서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미래 연구 방향성과 가능성에 관해 논의한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 아틀리에'를 활용한 해커톤도 진행한다.


파슨스 학생들은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구현하고 싶은 디자인 컨셉을 '엑사원 아틀리에'를 활용해 작업한 뒤 결과물을 발표할 예정이다.


LG AI연구원은 참여 학교를 늘려 나가며 해커톤을 미국 전역과 유럽 등 글로벌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파슨스와의 협업을 통해 인간의 창의성과 생산성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돕는 AI 디자인 전문가를 만들고자 한다"며, "단순히 그림을 그려내는 AI가 아닌 디자이너들과 호흡하고 그들의 생각을 가장 잘 이해하고 표현하는 전문가 AI로 활약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하고 엑사원 아틀리에를 글로벌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