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8 18℃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19 19℃ 수원
  • 19 19℃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20 20℃ 광주
  • 17 17℃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수능 두달 앞두고 2년만에 재조명된 "우리 오빠 한양대 붙고 죽었어" 글에 이런 조언 붙고 있다

오빠가 한양대에 수시 합격한 뒤 세상을 떠났다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 글이 최근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올해 수능 두 달 앞두고 재조명된 사연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올해 치러지는 2023학년도 수능 시험이 약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이런 가운데 오빠가 한양대에 합격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2년 전 커뮤니티 글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사연은 2020년 1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우리 오빠 한양대 붙고 죽었어"란 제목으로 올라왔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본인은 만족했는데 엄마가 뭐라고 한 다음날 그렇게 됐다"


작성자 A씨는 오빠가 수시 합격을 한 뒤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그는 "(오빠는) 엄마한테 밀려서 학원 뺑뺑이하고 그러던 사람이었다"며 "한양대 붙고 본인은 만족했는데 엄마가 뭐라고 한 다음 날에 그렇게 됐다"고 적었다.


A씨는 "별로 안 친해서 처음엔 좀 슬프다가 지금은 그냥 허탈하다"며 생전 오빠의 모습을 회상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휴식이라곤 피씨방 1시간이 전부...불쌍한 인생만 살다 가"


그는 "나는 오빠 덕분에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았는데 (오빠는) 자기가 하고 싶은 거 한 번도 못 해보고 진짜 불쌍한 인생만 살다 갔다"고 안타까워했다.


또 "휴식이라고는 그냥 집 앞에 피씨방 1시간 다녀오는 게 전부였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간이 지나서 봐도 안타까운 사연"이라며 가슴아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우리나라가 이상하게 부모가 자식 삶에 너무 크게 관여한다", "살면서 어느 정도는 뻔뻔하게 정신승리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한 누리꾼은 "살다 보면 공부는 진짜 참 아무것도 아닌데. 어차피 공부 잘 해 봐야 한달에 돈 백만 원 더 버는 정도 차이인데 그게 죽고 살 문제인지"라는 댓글을 남겼다.


해당 댓글에는 "그렇네요. 의사 아니고서야 100~200 차이인데 그게 죽을 일인가 싶기도 하고, 공부 아니더라도 다른 식으로 역전할 가능성이 충분한데 학창시절에는 대학이 전부처럼 보이니.." 등 공감 댓글이 달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지난 5월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22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1천 명 가량의 청소년이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등진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한 해 동안 숨진 9~24세 청소년은 총 1천 909명으로 이 중 957명(50.1%)은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잃어 2011년부터 10년 연속 청소년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