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반포 한강공원에서 놀던 시민들,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갇혔습니다

연휴 마지막 날 한강공원에 갑자기 강물이 밀려들며 야외무대에 갇힌 시민들이 급하게 대피하는 일이 일어났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연휴 마지막 날 한강공원 찾은 시민들, 불어난 강물에 급히 대피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연휴 마지막 날 한강공원에 갑자기 강물이 밀려들며 공원 야외무대에 갇힌 시민들이 급하게 대피하는 일이 일어났다.


인근 바다 만조 때문에 수위가 올라간 건데 강물이 불어나는 동안 대피를 위한 별다른 안내나 경고 방송이 없었다.


YTN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2일 시민들이 찾는 반포 한강공원 야외무대 주변으로 물이 갑자기 밀려 들어오며 시작됐다. 시민들이 오가는 공간은 단 몇 분 만에 물에 잠겼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아무것도 모르고 시간을 보내던 시민들은 급작스레 불어난 강물에 그대로 야외무대에 갇혔다.


한 시민은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을 업고 나오기도 했다"면서 "물이 차는 걸 처음 봐서 어느 정도로 찰 줄도 모르고 많이 차면 어떡하지"라며 불안에 떨었다.


비 소식이 없었지만 한강공원에 물이 불어난 것은 만조 때문이었다. 인천 앞바다 만조 시간과 겹쳐 해수면이 올라가며 한강 수위도 덩달아 높아진 것.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예고 없이 들어찬 강물에 시민들이 대피하는 동안 안내 방송 없었던 한강공원


예고 없이 불어난 강물에 시민들은 놀라 대피했지만 이때까지도 안내 방송을 비롯한 아무런 조치도 없었다.


공원에 있던 한 시민은 "댐이 갑자기 방류가 됐거나 이런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안내 방송이 없었다"며 "갑자기 수위가 빠르게 올라와서 다급하게 나오신 분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한강사업본부, "매번 있는 일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강사업본부 측은 늘 있는 일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관계자는 "반포 한강공원이 제일 지대가 낮다"면서 "물이 거기에서 자연스럽게 물이 서서히 찼다가 만조 시간이 지나면 물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다만 취재진이 관계자와 접촉하고 난 후에야 공원 측은 뒤늦게 시민들에 대한 현장 안내에 나섰다. 다행히 인명피해가 일어나지 않았지만 만약의 경우를 대비한 꼼꼼한 사전 안전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