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쯔양 수익 과장 아니었네"...상위 1% 유튜버들의 '진짜' 수익 공개됐다

유튜브 영상 제작 등으로 수익을 올리는 국내 미디어콘텐츠 창작 사업자의 연평균 매출이 공개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유튜브 사업자 연평균 매출 공개돼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유튜브 영상 제작 등으로 수익을 올리는 국내 미디어콘텐츠 창작 사업자의 연평균 매출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귀속 기준 '미디어콘텐츠 창작업' 1천 719명의 총 수입금액(매출)은 1천 760억이다. 


1인 평균으로는 1억 243만 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상위 1% 평균 수입 금액은 12억 원대 


수입 금액에서 필요 경비를 뺀 소득 금액은 4,498만 원이었다. 


이 중 상위 1%의 평균 수입 금액은 12억 7,035만 원이며 소득금액은 9억 5,788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위 10% 기준으로는 평균 수입 5억 1,313만 원, 소득금액 3억 613만 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디어 콘텐츠 창작업'이란 유튜브 등에 동영상을 올리고 광고 등으로 수입을 얻는 업종을 말한다. 


개인 계좌로 직접 들어오는 후원금을 비롯한 가외 수입을 더하면 실제 소득은 더 높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독자 695만 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은 지난 2020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해 자신의 유튜브 수익을 언급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해당 방송에서 쯔양은 "구독자가 많다고 돈을 많이 벌진 않는다"며 "지금보다 6개월 전에 더 많이 벌었다. 조회수가 안 나오면 못 버는 거고 잘 나오면 잘 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 달에 4천만 원에서 8천만 원까지 번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 그 때가 제일 잘 벌었을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까지 나오려면 한 달에 조회수 100만인 영상만 계속 나와야 한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