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한국 경제 이대로 나락 가나요?"...선진국 35개국 중 'OO위' 충격

대한민국의 2분기 경제 성장률에 빨간 불이 켜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대한민국 경제에 켜진 적신호...뭔가 심상치 않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대한민국의 2분기 경제 성장률에 빨간 불이 켜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을 포함한 주요 35개국 중 대한민국이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은행(한은)은 수출 감소에 금리 상승에 따른 소비 위축까지 겹쳐 하반기 경제 성장이 더 힘겨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수출 비중이 큰 경제 구조상 미국과 중국 등 글로벌 경기 둔화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받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한국, 올 2분기 실질 GDP 성장률 20위...지난 분기 대비 두 단계 떨어져


12일 한은에 따르면 리투아니아·콜롬비아·코스타리카·룩셈부르크·뉴질랜드를 제외한 33개 OECD 회원국에 중국·인도네시아를 포함한 35개국의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분기 대비)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0.7%로 20위 수준에 그쳤다.


이는 1분기였던 18위(0.6%)와 비교해 두 단계 떨어진 결과다. 2분기 경제 성장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3.9%의 아이슬란드였으며 그 뒤를 네덜란드(2.6%), 튀르키예(2.1%), 아일랜드(1.8%), 이스라엘(1.7%), 오스트리아(1.5%), 그리스(1.2%) 등이 이었다.


주요 경제 대국 가운데서는 일본(0.9%)이 17위였으며 한국보다 후순위인 곳으로는 프랑스(0.5%) 24위, 독일(0.1%) 27위, 미국(-0.1%)은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이며 31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2.3%)은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35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우리나라 양대 수출 상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2분기 성장률이 모두 떨어지며 우리나라 성장률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2분기 우리나라의 수출은 1분기보다 3.1% 감소하며 순수출이 2분기 성장률을 1.0%나 끌어내렸다.


인사이트한국은행 / 뉴시스


앞으로가 더 문제...미국과 중국 양국을 덮친 경제적 악재


문제는 하반기에 수출 감소 등에 따른 성장 둔화가 더 뚜렷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지난 8일 한은은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통해 "상반기까지 민간 소비를 중심으로 잠재 수준을 상회하는 양호한 성장 흐름을 보였지만 최근 들어 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이 점차 둔화하는 모습"이라 진단했다.


그러면서 경기 하강의 주원인을 글로벌 성장 둔화로 꼽았다. 미국은 금리 상승의 영향, 유로 지역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에너지 수급 차질, 중국은 코로나19 봉쇄 조치 및 부동산시장 회복 지연 등으로 성장률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기에 지난해 하반기 이후 계속 오르고 있는 기준금리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올해 하반기부터 나타날 것으로 우려됐다.


한은은 "그동안 쌓인 부채와 높아진 자산 가격이 통화정책 긴축의 영향을 확대할 소지가 있고 저소득·과다 차입 가계를 중심으로 소비 제약 효과가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출 부진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수입 증가가 겹쳐 당분간 우리나라는 무역수지 적자에서도 벗어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은은 앞서 지난 6일 '최근 무역수지 적자 원인·지속가능성 점검' 보고서에서 최근 무역수지 적자의 대부분이 석유 등 에너지 관련 제품의 수입단가 상승 탓으로 분석한 바 있다.


아울러 "국제 유가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둔화의 영향이 본격화하면서 수출 둔화와 수입 증가에 따라 당분간 무역수지 적자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지난 7월 하향 조정된 올해 성장률 전망치인 2.6%의 경우 올해 남은 3분기와 4분기에 0.1∼0.2%(전분기 대비)씩 성장하면 달성할 수 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