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6 16℃ 인천
  • 12 12℃ 춘천
  • 19 19℃ 강릉
  • 15 15℃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4 14℃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희대의 조작"... 일본에서 가장 오래됐다던 유적, '유성펜'으로 쓴 글자였다

일본 고대의 것으로 여겨지던 벼루의 글씨가 '유성펜' 성분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일본 나라현립 가시하라 고고학연구소 제공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글씨라더니... 유성펜 성분 검출돼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일본 역사상 가장 오래된 글씨로 여겨지는 벼루의 글씨가 '유성펜' 성분과 일치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0일 나라 현립 카시하라 고고학 연구소는 일본 문화재과학회를 통해 20년 전 시마네현 마쓰에시 타와야마 유적지에서 출토된 고대 석제품 속 글자는 시판되는 유성 사인펜의 전사라고 발표했다.


또한 지난 9일 요미우리신문, NHK도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문자일 수 있다고 발표됐던 시마네현 마쓰에시의 다와야마 유적 출토품의 글씨가 검사 결과 시판되는 유성펜과 성분이 일치하다"라고 보도해 일본 고고학계가 실망하고 있다.


인사이트일본 나라현립 가시하라 고고학연구소


해당 글씨는 과거 1997~2000년 마쓰에시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석제품은 야요이 시대 물건으로 추측됐다.


또한 기존의 가장 오래된 문자보다 200~300년이나 거슬러 올라가는 일본 최고(最古)의 글자라고 주장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길이는 약 9㎝, 폭은 7.5㎝, 두께는 1.5㎝로 표면에 검은 선 같은 것이 확인돼 주목받았다.


인사이트야요이 시대 등 일본 고대 유적이 대량 출토된 시마네현 마쓰에시 타와야마 유적지 / 카시하라 고고학연구소 공식 홈페이지


매장문화재 연구원, "과학적인 분석 결과, 반론 할 수 없다".... 지난 2020년 발표 부정


지난 2020년 후쿠오카시의 매장문화재 연구원 구스미 다케오는 이 석제품에 대해 먹을 갈아 으깬 사용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보아 벼루라고 추측하면서 검은 선이 '먹으로 쓴 문자'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사실이 파장을 불러오자 구스미 다케오는 지난 2020년에 내놨던 견해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 결과이므로 반론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마쓰에시 매장문화재 조사과도 "유물 정리 작업 중 출토품을 구분하기 위한 정보를 적은 종이를 젖은 상태의 돌에 놔둬 잉크가 묻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가장 오래된 문자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는데 안타깝다. 문화재 취급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경주 신라 고분에서 나온 노서동 금귀걸이 / 문화재청


'한일 청구권 협정' 맺었지만... 입맛에 맞는 문화재만 돌려줘


한편 한국과 일본은 과거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맺을 때 논제 중 하나가 문화재인 만큼 한일 갈등의 또 다른 불씨로 여겨진다.


협상 과정에서 우리나라는 "일본에 건너간 문화재를 돌려달라"고 요구해, 경주 신라 고분에서 나온 노서동 금귀걸이 등 일부가 돌아오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발굴 30여 년 만인 국립중앙박물관과 도쿄 박물관이 각각 한 점씩 소장한 노서동 금귀걸이는 1966년에 일체가 됐다.


하지만 여전히 수많은 한국 문화재는 일본에 있으며, 자신들 입맛에 맞는 문화재만 돌려주는 점에 대해 수많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절도단이 쓰시마 관음사서 반입한 고려 관세음보살좌상 / 부산초량왜관연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