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8 18℃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4 24℃ 부산
  • 26 26℃ 제주

천년 전 웅크린 채 절규하며 숨진 미라...부검해봤더니 '충격' 사망 이유

740년에서 1,120년 전에 숨진 것으로 추측되는 두 구의 미라가 발견됐다.

인사이트Frontiers


740~1120년 전 숨진 것으로 추측되는 미라 발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740년에서 1,120년 전에 숨진 것으로 추측되는 두 구의 미라가 발견됐다.


미라화된 유해는 부검까지 완료했다.


그리고 여성으로 밝혀진 두 구의 미라에는 아주 슬픈 사연이 숨어 있었다.


인사이트Frontiers


지난 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Unilad)는 남미에서 발견된 미라 2구에 대한 사연을 전했다.


부검 결과는 의학 저널 'Frontiers in Medicine'에 발표됐다.


인사이트Frontiers


여성 미라에 숨겨진 사연


마버그(Marburg) 미라는 현재 칠레의 영토가 된 아리카(Arica)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들레몽(Delémont) 미라는 현재 페루에 해당하는 아레키파(Arequipa) 지역에서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슬프게도 두 미라 모두 인간의 존엄성을 누리지 못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인사이트Frontiers


연구원들은 컴퓨터 단층 촬영을 사용해 시신에 가해진 폭력적인 외상 증거를 발견, 조사를 시작했다.


연구 논문의 저자에 따르면 마버그 미라는 머리에 엄청난 폭행을 당했고, 서 있거나 무릎을 꿇고 있다가 등을 공격당했다.


연구원들은 경추에 막대한 외상이 사망으로 이어지게 한 것 같다면서 폭행 트라우마가 미라에 그대로 드러나는 것 같다고 했다.


인사이트Frontiers


어떤 사연이 있길래...미라란?


미라는 썩지 않고 피부와 살이 말라서 보존된 시신을 말한다.


원래 상태에 가까운 모습으로 남아 있는 인간이나 동물의 사체를 말하기도 한다.


인사이트Frontiers


미라라는 명칭은 포르투갈어 mirra를 통해 들어온 말이다.


고대 이집트에서 미라를 만들 때 방부제로 썼던 몰약(myrrh)을 부르는 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