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8 18℃ 강릉
  • 18 18℃ 수원
  • 21 21℃ 청주
  • 21 21℃ 대전
  • 22 22℃ 전주
  • 19 19℃ 광주
  • 20 20℃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노양심 고객 때문에 아파트 10개동 뛰어다닌 택배기사...CCTV가 살렸다

택배기사 A씨가 한 고객의 무개념 행각으로 인해 억울하게 아파트 10개동을 뛰어다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양심 없는 고객 때문에...택배기사, 아파트 10개동 뛰어다녔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택배기사 A씨가 양심 없는 고객 때문에 몇 날 며칠 아파트 10개동을 오르내릴 수밖에 없었다.


11일 연합뉴스는 한 물류 기업 하청 택배사에서 일하는 A씨가 지난 7월말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 33만 8천원 상당의 커피 머신을 배송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당시 A씨는 택배 상자를 현관문 앞에 배송한 뒤 고객에게 사진까지 찍어 보냈지만, 이후 고객은 물건을 받지 못했다며 쿠팡 측에 전액 환불을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분실된 물건을 찾기 위해 아파트 10개 동을 오르내리며 단지를 뒤지기까지 했다.


A씨가 배송 당시 찍어둔 사진으로 고객에게 배송했단 것을 입증하면 됐으나 당시 찍은 사진에는 현관문 호수가 식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흐릿하게 담겨 증명할 길이 마땅치 않았다.


다행히 정산 기간인 지난달 2일 이 사실을 알게 된 택배사 팀장이 배송품을 누가 가져갔는지 추적하기 위해 경찰관 입회하에 아파트 엘리베이터 CCTV를 확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물건을 가져간 사람은 다름 아닌 물품을 주문했던 그 고객이었다. CCTV에는 그가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뒤 택배 상자를 발로 밀어 집안에 들여놓는 장면이 엘리베이터에 난 투명창을 통해 포착됐다.


이미 고객은 물건을 못 받았다고 거짓말 하며 비용을 전액 환불 받은 상태. 고객은 뒤늦게 A씨에게 사과했지만 이미 너무 늦었다.


택배기사 A씨, 고객 사기 혐의로 고소한다


A씨는 매체를 통해 "분실 건을 왜 기사님이 다 물어줘야 하냐고 걱정해주던 고객의 위선적인 모습이 더 괘씸하다"면서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