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19 19℃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9 29℃ 광주
  • 28 28℃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왕위 오른 뒤 첫 공개 석상서 짜증 폭발한 찰스...이유 알고 보니 황당

찰스 3세가 성제임스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짜증내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찰스 3세, 영국 새 국왕으로 공식 즉위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뒤를 이어 왕위를 계승한 찰스 3세가 영국 국왕으로 공식 선포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즉위위원회는 런던에 있는 왕실 저택인 세인트 제임스 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왕세자는 찰스 3세 국왕이 됐다"고 밝혔다.


찰스 3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로 국왕 자리를 자동 승계했다.


인사이트찰스 3세 / GettyimagesKorea


군주를 보좌하는 원로 정치인과 관리가 주재하는 즉위식은 영국이 헌법상 새 국왕을 맞이하는 중요한 형식적 절차다.


찰스 3세는 부인인 커밀라 왕비, 장남 윌리엄 왕세자와 함께 즉위식에 참석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모범으로 받들어 왕위를 이어가겠다는 결의를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선언문 서명 중 짜증 폭발한 찰스 3세


이날 성제임스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찰스 3세 국장은 공식 문서에 '찰스 R'이라고 서명했다.


이 과정에서 두 개의 큰 문서에 서명해야 했던 찰스 3세 국장은 좁은 책상에 분노했다.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그는 펜을 담아둔 투명 트레이가 방해되자 보좌관을 향해 찡그린 표정을 지어 보이며 손을 흔들어 보였다.


이후 의문의 손이 나타나 책상에서 트레이를 빠르고 조용하게 제거했다.


인사이트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찰스 3세 국왕 / GettyimagesKorea


영국 국왕이 된 찰스 3세는 누구?


찰스 3세는 1948년 12월 15일 영국 버킹엄 궁전에서 태어났다.


1952년 할아버지 조지 6세가 사망한 뒤 어머니인 엘리자베스 2세가 여왕으로 즉위하면서 어린 나이에 왕위 계승 서열 1위가 됐다.


인사이트영국 왕실 가족사진 / Mario Testino


이후 영국 최장수 군주였던 어머니 밑에서 64년 동안 즉위를 기다리며 최장기간 왕세자로서 후계자 역할을 도맡았다.


찰스 3세의 대관식까지는 최소 몇 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1952년 즉위한 엘리자베스 2세의 대관식은 1년 4개월이 걸렸다.


YouTube 'Daily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