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얼굴도 몸매도..." 트로트 여신 송가인, 무명시절 겪었던 설움 털어놨다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무명 시절에 들었던 막말들을 떠올리며 서러웠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JTBC '히든싱어7'


송가인이 털어놓은 무명시절에 겪었던 설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트로트 여신 송가인이 무명 시절에 감내해야만 했던 설움을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7' 추석 특집에는 어르신들의 대스타 송가인이 원조 가수로 출연했다. 


인사이트JTBC '히든싱어7'


이날 송가인은 1라운드에서 3등, 2라운드에서 2등을 차지하며 모창 능력자들과 팽팽한 경쟁을 벌였다. 그러던 중 2라운드에서 '고흥 송가인'으로 출연한 모창 능력자의 정체가 공개됐다.


'고흥 송가인' 최나리씨는 매력적인 눈웃음과 함께 밝고 활기차게 자기소개를 했다. 그는 "순천에서 가수 생활을 시작했다. 가인 언니를 따라 하다 보니 비슷한 목소리를 갖게 됐다"라며 넘치는 팬심을 드러냈다.


인사이트JTBC '히든싱어7'


이어 최나리씨는 선배이자 존경하는 가수인 송가인에게 트로트 오디션을 보러 갔다가 당했던 수모를 털어놨다.


최나리씨는 오디션 관계자에게 '트로트 가수로서 얼굴이 아니다', '노래를 고급지지 않게 부른다'라는 평을 듣고 가수의 길을 계속 걷는 것에 대한 회의감을 느꼈다고 한다. 



송가인 "얼굴, 몸매 안 되니 노래로 승부 봐야한다더라"


이에 송가인은 "저도 무명 때 그런 얘기 많이 들었다. '얼굴도, 몸매도 안 되니까 노래로 승부 봐야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최나리씨의 마음을 십분 이해했다.


그러면서도 송가인은 "그렇지만 저 잘되지 않았냐"라며 "잘 되실 수 있을 거다. 서울로 올라와라. 같이 탑 찍자"라고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송가인은 데뷔 후에도 외모 악플에 시달린다고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5월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송가인은 "많은 분이 내 실물을 보면 120%는 '이렇게 조그맣고 말랐는데 왜 이렇게 뚱뚱하게 나오냐'고 하신다"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가수로서 노래만 잘하면 되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굳이 그런 얘기를 듣고 싶지 않아서 살을 뺐다. 그래봤자 몇 kg 빼지도 않았다"라고 전했다.


외모 악플에 몸무게까지 공개한 송가인


또 송가인은 몸무게가 50kg 이상인 적도 없다며 "많은 분들에게 웬만하면 실물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고백했다.



송가인은 지난해에도 SNS를 통해 여성들의 꿈의 몸무게인 '44kg'를 달성한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송가인은 지난 4월 3집 앨범 '연가(戀歌)'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