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명절마다 치열한 '승차권 전쟁' 무색하게 빈 좌석 가득..."기차표 노쇼 70만석"

명절마다 승차권 예매 전쟁이 이어지고 있지만 노쇼로 인해 많은 열차 좌석이 빈 좌석으로 운행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치열한 명절 승차권 예매...현실은 '노쇼' 천지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치열한 승차권 예매가 무색하게도 매년 추석 명절 열차 승차권 노쇼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명절 연휴에 승차권을 예매했다가 출발 전후 취소·반환하는 노쇼(예약부도) 건수가 무려 69만 5246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66만 8030건)보다 4.1% 증가한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취소 수수료 낮은 열차 승차권...좌석 빈 채로 운행


승차권의 취소 수수료가 낮아 '일단 예약부터 하고 보자'라는 허수 예매가 많아 매년 심각한 노쇼가 발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제는 노쇼와 재판매 과정에서 불용 처리되는 승차권이 상당하다는 것이다.


지난해 추석 연휴 취소·반환된 승차권 중 91.6%(63만 6946건)는 재판매됐으나 8.4%(5만 8300건)는 재판매 되지 못하고 불용 처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재작년 추석 연휴에도 마찬가지다. 취소·반환된 승차권 66만 8030건 중 9.8%(6만 5604건)가 판매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추석 명절 연휴에도 전체 좌석 중 10%가량이 빈 채로 열차가 운행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결국 노쇼 피해는 고스란히 다른 국민들에게로...


이처럼 불용 처리되는 승차권이 늘어나면 실제 열차 탑승을 원하는 다른 국민들의 피해로 돌아가게 된다.


이에 노쇼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홍기원 의원은 "명절 때만 되면 어김없이 열차표 예매 전쟁이 벌어질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데 '무더기 노쇼'가 발생하다 보니 정작 표를 구하지 못한 실수요자들은 현장에서 취소 표를 기다렸다 구하는 현실"이라면서 "수수료 규제정책을 강화해 불편을 겪는 귀성객을 보호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