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평생 헌신하겠다"...영국 새 국왕 오른 찰스 3세 첫 대국민 연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로 영국의 새 국왕이 된 찰스 3세가 첫 대국민 연설에 나섰다.

인사이트The Guardian


영국의 새 국왕이 된 찰스 3세...첫 대국민 연설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로 영국의 새 국왕이 된 찰스 3세가 첫 대국민 연설에 나섰다.


9일 영국 매체 가디언(The Guardian)의 보도에 따르면 찰스 3세는 첫 TV 대국민 연설을 통해 어머니의 뜻을 이어받아 평생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찰스 3세는 "엘리자베스 여왕은 좋은 인생을 살았고 운명과의 약속을 지켰으며 깊은 애도를 받고 있다"라면서 "충성심, 존중, 사랑으로 영국인들을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왕께서 그토록 확고하게 헌신을 하셨던 것처럼 나도 이제 하느님께서 내게 허락하신 남은 기간 동안 우리나라의 중심에 있는 헌법 원칙을 수호할 것을 엄숙히 서약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The Guardian


달라진 왕실 가족의 칭호...왕세자빈 공석 채워


찰스 3세는 "장난 윌리엄은 이제 왕세자이며, 콘월 공장이자 웨일스공"이라고 칭했다.


또한 그는 윌리엄 왕세자의 부인 캐서린 왕자빈을 '웨일스공 부인(Princess of Wales)'라고 불렀다.


영국의 왕세자빈에게 주어지는 이 작위는 찰스 3세의 왕세자 시절 부인이자 윌리엄 왕세자의 어머니인 다이애나빈의 사망 이후 공석이었다.


인사이트윌리엄 왕세자와 캐서린 왕세자빈 / GettyimagesKorea


이어 그는 부인 카밀라 왕비도 새로운 역할에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리와 메건이 해외에서 계속해서 삶을 쌓아가는 동안에 대한 나의 사랑도 표현하고 싶다"라면서 지난해 왕족의 일원에서 물러난 둘째 아들 해리 왕자 부부에 대해서도 애정을 표했다.


인사이트찰스 3세의 뺨에 입을 맞추는 여성 / LADbible


대중에게 다가가 10여 분간 인사...여성들 찰스 3세에 입 맞추기도


한편 찰스 3세 부부는 이날 버킹엄궁의 새 주인으로 처음 입성했다.


부부는 대중에게 다가가 10여 분간 악수하고 인사를 나눴다.


일부 여성들은 찰스 3세의 뺨과 손에 키스를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