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중학생 아들과 생사 엇갈린 엄마...발인식서 또 무너졌다

포항 지하주차장 참사로 숨진 희생자 6명의 발인이 포항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인사이트9일 오전 포항 지하 주차장 참사 희생자 발인식이 엄수 됐다 / 뉴스1


포항 지하 주차장 참사 희생자 발인식 엄수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포항 지하주차장 참사로 숨진 희생자 6명의 발인이 오늘(9일) 엄수됐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가족을 떠나보낸 유족들의 눈가에는 슬픔이 짙게 배었다.


15살 아들과 생사가 엇갈린 어머니는 슬픔에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다.


인사이트SBS 뉴스8


중학생 희생자 김모군 친구, 친인척 흐느끼는 소리로 가득 차


중학생 김모(15) 군의 영정은 가장 마지막으로 발인식장에 들어왔다. 


현장은 어머니 김모(52) 씨를 비롯해 유족과 친인척, 친구들의 흐느끼는 소리로 가득 찼다.


예배와 헌화가 끝나자 김 군의 친구 여섯 명이 운구를 맡아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인사이트포항 지하주차장 침수 현장 / 뉴스1


중학생 아들과 생사 엇갈린 엄마 몸을 가누지 못 해...화장장까지 끝까지 동행


어머니 김씨는 황망한 듯 운구차에 실린 관에서 한참이나 시선을 떼지 못했다. 유족들도 눈물을 흘리며 슬퍼했다.


교복을 입은 앳된 얼굴의 친구들도 운구차가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전날 입관식 이후 구급차를 타고 치료 중인 병원으로 이동했던 김씨는 발인 이후 몸을 가누지 못해 가족들의 부축을 받았다.


그럼에도 김씨는 화장장까지 동행해 아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무겁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