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명절에 휴식 포기하고 '밥퍼' 봉사한 尹대통령...메뉴는 '돼지김치찌개'

추석 연휴 첫날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중구 명동성당 무료급식소인 명동밥집을 찾아 봉사 활동을 했다.

인사이트무료급식소서 봉사 중인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연휴 첫날 명동 무료급식소 찾아 '밥퍼' 봉사한 윤석열 대통령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추석 연휴 첫날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중구 명동성당 무료급식소인 명동밥집을 찾아 봉사 활동을 했다.


윤 대통령은 9일 오전 8시 53분쯤 명동밥집에 도착했다. 셔츠 차림에 팔 토시를 끼고 위생 장갑까지 착용한 윤 대통령은 조리실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양파와 대파 손질부터 시작했고, 이어 대형 냄비에 고기를 넣고 양념을 두르면서 주걱을 들고 고기를 볶기 시작했다.


김치를 냄비에 넣고 볶다가 고춧가루와 간장 등을 퍼서 냄비에 넣었다. 명동밥퍼센터장인 백광진 신부와 물을 더 넣을 것인지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직접 김치찌개 조리해...김치찌개 간을 직접 보기도


백 신부와 함께 윤 대통령은 염도를 체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액젓과 간장을 넣으며 "집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겠네요", "집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재료가 많이 들어갔다" 등의 말을 백 신부에게 말을 건넸다.


김치찌개가 완성되자 본격적인 밥퍼 봉사가 시작됐다.


배식 텐트에는 밥, 오복채무침, 소불고기, 잡채, 김치찌개 등 순서로 놓였고, 윤 대통령은 김치찌개를 담아 배식을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무료 급식소 찾은 사람들에게 눈을 마주치며 식판 전달한 윤 대통령


윤 대통령은 자리에 앉은 시민들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인사한 뒤 식판을 전달했다.


한 사람 한 사람에 눈을 마주치며 "많이 드십시오", "부족한 게 있으면 더 가져다 드리겠습니다" "천천히 많이 드세요"라며 말을 건넸다. "어르신 간이 어떻습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한편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한복을 차려 입고 국민들을 향해 명절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명절만큼은 일상의 근심을 내려놓으시고 소중한 분들과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함께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