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고향 가는데 대표님이 부르길래 '흰 봉투' 주는 줄 알았는데...'이것' 받고 퇴사 결심했다

고향에 내려가려던 직원을 부르며 선심 쓰듯 '이것' 건네주는 대표님 때문에 퇴사를 결정하게 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대표님이 준 선물을 받자마자 퇴사 결심... "대체 뭘 줬길래?"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회사에선 근로자들에게 상여금과 선물을 지급하고 있다.


그런데 선물을 한가득 받으며 웃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피눈물(?)을 흘리는 이도 있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표님이 명절 선물 대신 건네준 이것 때문에 단숨에 퇴사 결정했다'는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상여금이나 선물을 못 받은 작성자 A씨는 빈손으로 퇴근을 준비하던 중 무언가 들고 다급히 부르는 대표님에 순식간에 기대감에 가득 찼다.


그는 '퇴근하고 서프라이즈로 주시려고 했나 보다!'라고 생각하며 누구보다 빠르게(?) 대표님 앞으로 달려갔다.


그러자 대표님은 "고향 내려가지? 가면서 이거 챙겨 먹어"라며 두유 한 팩과 약과 한 개, 다과 한 개가 들어있는 지퍼백을 건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미생'


지퍼백에 들어있는 두유 한 팩과 과자 두 개... 심지어 직접 만든 스티커까지


심지어 지퍼백 위에는 '풍요로운 한가위 되세요'라는 핸드메이드(?) 스티커까지 붙어있어 A씨의 마음은 더욱 착잡해졌다.


뿐만 아니라 퇴근하기 전 구내식당에선 화투패를 엎어놓고 1등부터 3등까지 뽑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먼저 시범을 보이겠다던 사장님이 마음에 들지 않는 패가 연달아 나오자 화투판을 뒤집어엎는 바람에 이벤트는 5분도 안 돼서 끝이 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 일제히 "이번 명절 상여 선물 중 레전드"라고 외쳐


A씨는 "난 조식 대상자였기에 해당 이벤트에 참여 못했다"면서 "어차피 1등 선물은 광천 김이고 2등은 약과 한 상자였다"고 미련 없이 얘기했다.


하지만 다른 이들과 대조되는 상황에 A씨는 "이게 맞는 걸까... 진짜 퇴사마렵다"며 신세를 한탄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경악하며 저마다 한마디씩 내놓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이 글 보고 나니까 우리 회사가 대기업같이 느껴진다", "두유랑 과자 낱개로 한 개씩 넣은 게 레전드", "저거 주면서 대표는 뿌듯해했을 듯"이라며 믿기지 않는다는 듯이 반응했다.


한 누리꾼은 "이 정도 복지라면 이벤트 게임할 때 사장님이 주작(?) 했을 수도 있다"며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실제로 상여금 지급 액수 및 지급 여부는 대기업, 중소기업 등 회사 규모별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인 이상 794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기업 10곳 중 3곳은 정기적인 명절 상여금뿐만 아니라 일시적인 명절 상여금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