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8 18℃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19 19℃ 수원
  • 19 19℃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20 20℃ 광주
  • 17 17℃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외국 대학가에서 대박 난 '마약 브라우니'... 진짜 마약 나와 학생들 '멘붕'

한 대학가에서 '마약 브라우니'로 입소문 났던 디저트에 마약 성분이 들어있던 것으로 밝혀져 학생들을 멘붕에 빠뜨리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맛있어 '마약 브라우니'로 소문난 디저트...진짜로 마약 나왔다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흔히 중독성 있고 맛있는 음식 앞에 '마약'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곤 한다.


볼리비아 한 대학가에서 '특별한 브라우니'로 입소문 났던 디저트에 마약 성분이 들어있던 것으로 밝혀져 학생들을 멘붕에 빠뜨리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볼리비아 매체 엘데베르는 리비아 산타크루즈 데라 시에라에 있는 가브리엘 레네 모레노 대학 안에서 마약 성분을 포함한 브라우니를 판 대학생 A 씨(22)가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Eat Burn Sleep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SNS 계정 통해 학생들에게 마약 든 디저트 판매


A 씨는 지난달부터 소셜미디어(틱톡) 계정을 이용해 "당신을 행복하게 한다"며 브라우니 사진을 여러 장 올리고 홍보했다.


관심을 보이는 이들에게 "우리가 당신을 날게 한다"라거나 "마법의 레시피로 만들었다"는 등 댓글을 남긴 A 씨는 구매 희망자들에게 약 6주간 직접 브라우니를 배달하며 내다 판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은 하나에 약 5천 원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콘서트 티켓 살 돈 모으기 위해 이 같은 범행 저질러


관련 민원을 접수한 대학 측은 경찰과 함께 경위를 파악한 뒤 5일 학교에 있던 A 씨를 체포했다.


A 씨는 마약 성분이 있는 초콜릿과 젤리 등도 판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마약 성분이 든 디저트를 판 이유는 바로 콘서트 티켓을 살 돈을 모으기 위해서였다.


법원은 이날 A 씨에 대해 90일간의 예방구금 명령을 내렸다. 경찰은 브라우니 제조책 등 공범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