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명절만 되면 항상 논란되는 '이 음식'..."단무지 넣는다 VS 안 넣는다"

추석 명절 베스트 메뉴 '산적꼬치'를 두고 단무지를 넣는 것에 대해 누리꾼들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맛있는 먹거리가 즐비한 추석...이중 단연 최고는 '산적꼬치'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가을을 맞이하면서 추석 연휴가 우리 곁에 돌아왔다. 한국 대명절 중 하나로 꼽히는 추석은 온 가족이 둘러앉아 맛있는 음식 취하는 날이기도 하다.


갖가지 먹거리가 즐비해 우리들의 입맛을 돋우는 가운데 이중 절대 빠질 수 없는 음식이 하나 있다.


바로 맛있는 재료라는 재료는 모두 꽂아 넣어 가족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산적꼬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온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는 '산적꼬치'... 단무지 '넣냐 vs 안 넣냐' 호불호 심하게 갈려


산적꼬치에 꽂히는 대표적인 메뉴는 햄, 게맛살, 고기, 버섯, 구운 파 등이 있다. 이들을 가지런하게 꽂아준 후 계란 옷을 입혀 튀기면 맛있는 산적꼬치가 탄생한다.


꽤 쉬운 조리방법과 훌륭한 맛, 꽤 높은 완성도로 추석만 되면 식탁에 늘 올라오는 베스트 메뉴다.


그러나 이런 산적꼬치도 한 가지 난제가 존재하고 있다. 맛있는 재료들 가운데 '단무지'를 넣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 "넣어야 상큼" vs "물컹하고 싼티나" 갑론을박...여전히 난제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관련해 "항상 명절만 되면 논란이 되는 음식 1위"라는 제목으로 해당 난제가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단무지를 넣어야 상큼하다" vs "물컹하고 싼 티 나는 걸 왜 넣나"는 반응으로 엇갈린 양상을 나타냈다.


먼저 전자 입장을 가진 누리꾼들은 "안 넣으면 산적이 질린다", "단무지 넣은 산적꼬치 먹어봤는데 맛이 완벽해진다", "넣어야 덜 느끼하고 맛있다" 등 단무지를 옹호했다.


반면 후자 입장을 가진 누리꾼들은 "단무지 넣으면 너무 달짝지근해진다", "김밥도 아니고 단무지를 왜 넣나", "산적은 자고로 부드러워야 맛있다" 등 단무지에 부정적인 반응을 내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