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한국 싫다며 욕하던 중국, 사실 우리나라 '이것'에 미쳐 있었습니다

한국 웹툰이 최근 중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콰이칸만화 홈페이지


한국 웹툰, 중국 '한한령' 시행에도 뛰어난 흥행 펼쳐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중국 정부가 '한한령(한국 콘텐츠 유통 제한)'을 시행하며 한국에 대한 반한 감정을 표출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웹툰의 인기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현지 1위 웹툰 플랫폼 '콰이칸 만화'에서 베스트셀러 2위와 3위에 한국 웹툰이 이름을 올렸다.


이중 2위는 로맨스 판타지 장르의 웹툰 '상수리나무 아래', 3위는 액션 판타지 장르의 '나 혼자만 레벨업'이다. 이외에도 '엘리시온의 신부', '악역의 엔딩은 죽음뿐', '이번 생은 가주가 되겠습니다' 등이 30위권 내에 들어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순위권에 든 플랫폼은 이용자 수 3억 4000만명에 달하는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


콰이칸 만화는 중국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이다. 이용자 수만 3억 4000만명에 달했다.


앞서 중국은 2016년 주한미군의 사드(THAAD) 배치에 따른 보복으로 한한령을 시행해 네이버 웹툰, 카카오 웹툰 등 한국 웹툰 플랫폼 기업들의 현지 진출을 막아세웠다.


한국 웹툰은 만화·애니메이션 강국인 일본 시장과 미국, 유럽, 남미, 동남아 등지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었지만 중국에서는 주요 웹툰 플랫폼 순위권 내에 들지 못했다.


인사이트'나 혼자만 레벨업' / YouTube 'D&C WEBTOON Biz'


드라마, 영화 대비 심의가 느슨한 웹툰...원작으로 한 영화, 드라마도 초인기


그러나 최근 한국 웹툰은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드라마, 영화 대비 중국에서 상대적으로 심의가 느슨한 덕이다.


한국 웹툰의 수출이 활발해지면서 현재 한국 웹툰을 원작으로 한 현지 영화, 드라마도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영화 '두싱웨추'는 조석 작가의 웹툰 '문유'를 토대로 제작돼 현재 5000억원의 수입을 올리며 2022년 중국 흥행 영화 2위에 올랐고, 강풀 작가의 웹툰 '마녀'를 각생한 영화가 이달 중에 개봉을 할 예정이다.


다만 한한령의 여파로 한국 웹툰이 원작이라는 출처는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어 논란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