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8 18℃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4 24℃ 부산
  • 26 26℃ 제주

'윤핵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전격 '사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인사이트권성동 원내대표 / 연합뉴스TV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원내대표 취임 5개월 만에 집권여당의 '원내지휘봉'을 내려놓았다. 


8일 권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은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에서 사퇴하겠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권 원내대표는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여당 원내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다"라며 "당은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사퇴의 뜻을 굳힌 지 오래됐다. 그러나 이제야 뜻을 밝힐 수밖에 없었다"라며 "당헌·당규 개정과 새로운 비대위 전환을 위해, 원내대표로서 해야 할 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퇴가 너무 늦었다는 비판 역시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이준석 전 대표와 이야기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 뉴스1


권 원내대표는 "저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았다. 국가 정상화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언제나 저의 거취보다 우선이었다"라며 "제가 비록 원내대표를 사퇴하지만, 후임 지도부는 우리 당이 더욱 선명하고 더욱 단호한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기를 간절하게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현재 당의 리더십 위기는 전임 당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무마하려는 시도가, 윤리위의 징계를 받으면서 촉발됐다"라는 말로 국민의힘 내홍의 중심에 이준석 전 대표가 있음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