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4 24℃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 기부하는 유한킴벌리 하기스, 5년만에 누적 기부 400만매 넘었다

유한킴벌리 하기스가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를 기부한 지 만 5년만(지난 2017년 7월~2022년 8월)에 누적 기부 400만매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한킴벌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유한킴벌리 하기스가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를 기부한 지 만 5년만(지난 2017년 7월~2022년 8월)에 누적 기부 400만매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하기스는 저출산 기조 속에서 유아용품 1위 브랜드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배려를 확산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를 기부해 왔으며, 그동안 2만 7천여명의 이른둥이가 건강하게 부모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  


이른둥이는 평균적인 임신기간 보다 빠른 37주 미만 또는 출생 체중 2.5kg 이하로 태어나는 신생아를 뜻하며 국내 출생아 중 약 8%에 달한다. 


이른둥이들은 상대적으로 면역체계가 약하거나 질병에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어 태어나자마자 짧게는 며칠, 길게는 몇주간 인큐베이터에서 특별한 보살핌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이른둥이 수요가 일반 유아용품의 10분의 1도 안 되다 보니 전용 제품도 다양하지 않고 구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한킴벌리


하기스는 이른둥이를 위한 기저귀가 필요하다는 신생아집중치료실의 요청을 계기로 이른둥이 실태를 조사했고, 그 과정에서 이른둥이 출생 비율이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 관심이 절실하다는 점을 자각하게 됐다. 


이후, 개발과정에서 국내 대학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과 협업해 실사용 조사까지 시행한 끝에 이른둥이들의 신체특성을 반영한 제품을 지난 2017년 선보일 수 있었다.


이른둥이 기저귀는 단순히 사이즈를 작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 아이 특성을 고려한 제품 설계와 함께 별도의 설비투자도 필요하고, 생산성도 높지 않아 경제성으로는 접근하기 어려운 제품이다. 


실제로, 워낙 작고 섬세한 제품이라 일반 제품 대비 생산속도가 30% 이상 낮을 뿐 아니라 생산전후 준비나 품질관리 측면에서 많은 수고로움을 감수해야 한다. 그런 이유로 아직도 국내에서 직접 이른둥이 기저귀를 생산, 공급하는 곳은 하기스가 유일하다.


전량 유한킴벌리 대전공장에서 생산되는 이른둥이 기저귀는 사탕수수 바이오매스 소재와 판테놀 함유 로션 등이 적용된 '하기스 네이처메이드'를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현재 신생아 집중치료실이 있는 종합병원과 대학병원 30여 곳에 무상 공급되고 있다. 병원을 통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경우에도 자사몰 맘큐를 통해 1인당 3백, 150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유한킴벌리 하기스 담당자는 "이른둥이 아기들이 건강하게 자라 부모님의 품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볼 때마다 큰 보람을 느낀다"며, "좋은 제품을 넘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하기스는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제품에서 매출의 95% 이상을 달성한다는 기업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 사탕수수 바이오매스 소재, 오가닉 코튼 커버, FSC 인증 펄프, 바이오 원료 함유 고흡수성수지 등을 제품에 적용해 오고 있으며, 100만명 이상의 고객경험과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아기에게 잘 맞는 기저귀 사이즈를 추천해주는 '하기스 피팅룸' 서비스를 운영하는 등 국내 유아용품 시장의 혁신과 트렌드를 선도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