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가슴 큰 글래머 여성에게 "축복받은 볼륨" 극찬했다가 욕먹은 트레이너..."칭찬 vs 성희롱"

한 여성이 PT 트레이너로부터 "축복받은 몸매"라는 말을 들어 불쾌감을 표했다가 전액 환불을 받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PT 트레이너의 "살 빠져도 볼륨은 그대로다" 발언에 수치심 느낀 여성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PT 트레이너에게 "살 빠져도 볼륨은 그대로'라는 말을 들어 수치심을 느낀 한 여성이 전액 환불을 받았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21일 트레이너로부터 PT 비용 전액 환불받은 여성 A씨의 게시물이 재조명됐다.


사연에 따르면 이날 A씨는 PT를 받던 중 어지러움을 느꼈다. 잠시 휴식을 취하던 차 트레이너가 A씨의 다리 스트레칭을 도와줬는데 이때 A씨에게 "회원님은 살 빠져도 볼륨은 그대로다. 축복받으셨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성, 불쾌감에 남은 PT 비용 환불 요구...트레이너 "의욕이 과해 일어난 일" 사과


이 말을 듣자마자 A씨는 트레이너의 생각이 짧은 것 같다며 불쾌감을 느꼈다. 트레이너에게 사과까지 받았지만 집으로 귀가해서도 불쾌감은 사라지지 않았다.


결국 고심 끝에 환불을 결심한 A씨는 트레이너에게 남아있던 PT 2회가량분을 환불해 달라고 요구했다.

  

환불 요구를 듣자마자 트레이너는 "칭찬해 드리고 싶은 의욕이 과해 일어난 일"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트레이너, PT 10회 비용 전액 환불...A씨 "기분 나빠, 이제 다른 헬스장 갈 것"


트레이너는 A씨에게 죄송함을 느껴 PT 10회를 다시 채우고 새로운 트레이너로 교체해 줄 것을 고민했다고도 했다. 트레이너는 A씨에게 "10회 금액을 돌려주겠다"며 "항상 조심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는 말을 건넸다.


A씨는 끝으로 "2회분 남은 거 환불받으려 했는데 전액 환불해 준다고 하더라"며 "기분 진짜 나빴었는데 (나아졌다.) 이제 다른 헬스장 알아 봐야겠다"고 글을 마쳤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칭찬한 건데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였다" vs "저건 칭찬이 아닌 성희롱" 이란 반응으로 엇갈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 "찬사해 준 것인데 예민" vs "친한 사이도 아닌데 신체 얘기는 비정상" 갑론을박


먼저 전자 입장을 가진 누리꾼들은 "찬사를 해줘도 저렇게 나오네", "몸매 좋아 보이려고 피티 받는 거 아니었나", "축복받은 몸매가 도대체 왜 성희롱인가" 등 반발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후자 입장을 가진 누리꾼들은 "'볼륨' 이런 얘기 내뱉은 건 선 넘은 거다", "트레이너가 음흉한 목적 갖고 내뱉은 말 같다", "친한 사이도 아닌데 신체 얘기하는 건 비정상이다" 등 A씨를 옹호했다.


다만 누리꾼들 상당수는 PT 10회 전액 환불해 준 트레이너의 대처에 대해서 "좋은 판단"이었다고 호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