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포항 지하 주차장서 생존한 엄마와 사망한 중학생 아들이 '마지막'으로 나눈 대화

태풍 '힌남노'가 뿌리고 간 폭우로 침수된 포항 지하 주차장에서 끝내 빠져나오지 못하고 짧은 생을 마감한 15살 김 모군이 마지막 순간 엄마에게 남긴 말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생존한 엄마와 사망한 아들...포항 모자의 마지막 대화 공개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엄마, 그동안 키워줘서 감사합니다"


태풍 '힌남노'가 뿌리고 간 폭우로 침수된 포항 지하 주차장에서 끝내 빠져나오지 못하고 짧은 생을 마감한 15살 김 모군이 마지막 순간 엄마에게 남긴 말이 전해졌다.


아픈 엄마가 걱정돼 함께 지하 주차장으로 향했던 아들은 마지막 순간에도 끝까지 엄마를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7일 국민일보는 포항 지하 주차장 생존자 중 한 명인 52살 여성 김 씨와 15살 아들 김 군이 마지막으로 나눈 대화를 단독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뉴스1


보도에 따르면 사고 당시 엄마 김 씨는 실종 14시간 만인 6일 밤 9시 41분께 극적으로 구조됐다.


그러나 김 씨와 함께 지하 주차장으로 나섰던 아들 김 군은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김 군의 아버지가 직접 전한 바에 따르면 사고 당시 엄마가 먼저 차량에 탑승한 후 갑자기 물이 차올라 차문이 열리지 않자 김 군은 밖에서 차문을 열고 다급히 엄마를 빼냈다.


평소 어깨가 불편했던 엄마는 아들이라도 살리기 위해 "너만이라도 살아야 한다"며 주차장에 있던 다른 주민들과 함께 아들을 먼저 내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어깨 불편해 아픈 엄마 따라 함께 주차장 내려간 10대 아들 끝내 사망


어깨가 불편해 수영을 하지 못해 다른 사람들에게 짐이 될까 봐 염려되어 한 결정이었다.


주차장에서 헤어질 당시 김 군은 엄마에게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한 마디를 남기고 사라졌다.


이것이 포항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됐던 엄마와 아들의 마지막 대화였다.


기적처럼 에어포멧을 찾아 목숨을 건진 엄마와 달리 안타깝게도 김 군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뉴스1


포항 주차장 생존자 엄마, 죽은 아들 소식 아직 몰라


김 군의 아버지는 "집사람이라도 살아서 다행"이라며 "아내가 정신적으로 불안한 상태로 매우 힘들어 하고 있다"고 울먹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재 엄마 김 씨는 아들의 비보를 제대로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현재 포항의료원에 마련된 희생자들의 빈소는 하루 아침에 사랑하는 이를 잃은 유족과 친인척들의 슬픔으로 가득 차 눈물바다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