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여친이 제 '찐친' 이름으로 '이거' 비번을 설정했습니다.... 어떻게 할까요?"

여자친구 노트북 비밀번호가 자신의 친한 친구 이름이라는 사실에 한 남성이 충격을 받았다.

인사이트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휴가를 맞이해 여친 집에 놀러간 남성...시작은 알콩달콩 했지만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여자친구의 노트북 비밀번호가 절친의 이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한 남성이 충격을 호소했다.


지난 5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지금 완전 멘붕이다. 내 여친 노트북 비번이 내 친구 이름이야"라는 제목으로 남성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휴가를 맞이해 여자친구의 집에 방문했다. 여자친구 또한 회사 재택근무로 A씨와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친 노트북에 붙여진 포스트잇 한 장...그 속엔 친한 친구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그러던 중 A씨는 여자친구가 쉬는 틈을 타 여자친구의 노트북을 열어봤다. 노트북 외관을 이리저리 둘러보던 A씨는 키보드 밑에 한 글씨가 적힌 포스트잇을 발견했다.


포스트잇에는 노트북 패스워드가 담긴 메모가 적혀 있었는데  A씨는 이를 본 순간 몸이 그대로 굳어졌다.


비밀번호로 사용된 글자가 다름 아닌 A씨 본인의 친한 친구였던 것. 당혹감에 직접 눌러본 A씨는 노트북에 로그인이 되는 순간 청천벽력 같은 기분을 느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는 여친과도 여러번 술자리를 가진 사이...누리꾼들 "멘붕 올만하다" 공감


A씨의 친구는 A씨 외에도 여자친구랑 다 같이 가끔 술도 마시는 사이라고 한다. A씨는 "어떻게 해석해야 하냐"며 아직까지 내색 한 번 보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멘붕 올만하다", "그 친구한테 노트북 산 것도 아니고 뭐지", "여친이랑 친구 셋이서 술 먹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차례 사연이 화제가 되자 A씨는 다시 등장해 사건의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여자친구가 노트북에서 비밀번호 바꾸라는 화면이 떴을 때 A씨와 친구 생일 관련 얘기를 하고 있어 무의식적으로 친구 이름을 설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블라인드


뒤늦게 나타나 사건 배경을 설명한 A씨...누리꾼 "그래도 이해 안 돼" vs "그럴 수 있다" 갑론을박


또 이미 비밀번호가 A씨의 이름으로 돼 있어서 비밀번호 일정 부분이 겹치면 변경이 안 돼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세상에 저런 경우가 실제 하나" vs "회사 근무 중이라면 무의식적으로 그럴 수 있다고 본다" 상반되는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A씨의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한 누리꾼은 "관심을 얻기 위해 조작한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