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아이들 때문에..." 포항 지하주차장 30대 생존자, 위기의 순간에도 자식만 생각했다

포항 지하주차장에서 기적적으로 목숨을 구한 30대 남성 생존자가 구조됨과 동시에 자식부터 찾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지하 주차장에서 수색 중 발견한 남성 생존자 1명 / 뉴스1


위기의 순간에도 자식만 생각했던 생존자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는데, 아이들 때문에 포기할 수가 없었다"


포항 지하주차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난 39세 남성 전씨가 한 말이다.


6일 전씨는 경북 포홍시 남구 인덕동의 침수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실종 14시간여 만에 구조됐다.


인사이트지하 주차장에서 수색 중 발견한 남성 생존자 1명 / 뉴스1


전씨는 병원으로 가는 119구급차 안에서 아내에게 고립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아내는 연합뉴스와의 전화를 통해 전씨의 목소리를 수화기 너머로 들려줬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아내는 통화 내내 한껏 고무된 목소리로 여러 차례 환호성을 내며 "고맙고 감사하다"라고 외쳤다. 


인사이트지하 주차장에서 수색 중 발견한 남성 생존자 1명 / 뉴스1


생존자가 직접 전한 당시 상황


아내와의 대화 형식으로 전달된 남편 전씨의 말에 의하면 전씨는 지하 주차장에 갔으나, 바닥에 들어찬 물 때문에 자동차 문을 열지 못했다.


119구급차 안에서 아내는 남편에게 "순식간에 물이 차 들어왔느냐"라고 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차 안 탄게 진짜 다행이다"라며 안도감을 표했다.


아내는 남편 전씨가 물속에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옷을 벗고 에어포켓으로 추정되는 공간에 서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인사이트포항 아파트 지하 주차장 / 뉴스1


이어 아내는 "우리 신랑이 있는 쪽에는 어디 숨 쉴 수 있는 그런 곳이 있었나 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아내는 "살아서 돌아왔다는 것만으로도 하고 싶은 말이 없다"라며 "고맙고 정말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이날 태풍 힌남노로 인해 폭우가 쏟아지면서 해당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주민 7명이 실종됐던 바 있다. 


인사이트지하 주차장에서 수색 중 발견한 여성 생존자 1명 / 뉴스1


인사이트지하 주차장에서 수색 중 발견한 여성 생존자 1명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