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안내 방송 듣고 나갔는데..." 7명 실종 참사에 포항 아파트 주민들이 전한 당시 상황

포항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자 7명이 발생한 가운데, 주민들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인사이트주민 7명 실종된 포항 아파트 지하 주차장 / 뉴스1


주민들이 전한 포항 지하주차장 참사 당시 상황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경북 포항에 직격탄을 날린 가운데, 남구 인덕동 모 아파트에서 참사가 발생했다.


6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포항 남구 오천읍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이 쏟아진 비로 인해 침수됐다.


주민들은 곧바로 차량을 이동하고자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갔으나, 갑자기 하천 급류가 들이닥치면서 7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소방당국이 초대형 펌프로 배수 작업을 하는 모습 / 뉴스1


복수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해당 아파트 1단지에서는 첫 두차례 방송에 "지하 주차장은 침수되지 않았으며, 놀이터 쪽 지상 주차장에 세운 차는 출차해야 한다"고 방송했다.


이후 오전 6시 30분께 나온 세번째 방송 때 "주차장에 물이 차니까 차를 옮기라고 했다"라고 했다.


2단지에서는 수차례 동일하게 "지하 주차장이 침수되고 있으니 긴급하게 차를 빼라"라는 안내 방송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방송 듣고 주차장에 갔더니...수분 만에 물이 차


주민들은 아파트 출차 안내방송을 듣고 주차장에 모였으며, 수분 만에 지하 주차장에 물이 차올랐다고 말했다.


냉천 하류에 위치한 이 아파트에 폭우가 쏟아질 당시 급류가 범람했고, 만조까지 겹치면서 상당한 양의 물이 밀려들어와 순식간에 3.5m 높이의 지하 주차장을 덮친 것으로 추정된다.


한 여성은 실종된 남편을 언급하며 애끓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남편이 세 번째 방송을 듣고 나갔다. 더는 말하고 싶지 않다"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여성의 남편은 이날 오전 6시 30분께 '힌남노'가 경북 포항 초입을 관통할 때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들어갔다가 실종됐다. 함께 지하 주차장으로 향한 다른 주민 5명도 같은 시각 동시에 실종됐다.


1단지 주민인 것으로 알려진 한 남성은 아들이 지하주차장에 갔다가 돌아오지 않자, 신고를 하고 주차장에 갔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아파트 실종자는 총 7명으로 추산됐다.


포항남부소방서에 따르면 현재 소방 40명, 경찰 10명, 해병 1사단 관계자 등 60여 명이 투입돼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포항 곳곳에 침수 정전 피해 발생


한편 힌남노의 영향으로 포항에는 침수와 정전 피해가 다수 발생했다.


이날 포항에서는 남구 청림동 1∼7통 지역이 침수됐고 연일읍 우복리, 창포동 두호종합시장, 장성동 시내 곳곳이 침수됐다.


인사이트6일 해병대 1사단이 경북 포항에서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침수지역 내 고립이 예상되는 민간인 구조를 위해 KAAV 2대와 IBS 3대를 투입한 모습 / 뉴시스


인사이트뉴스1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