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8 18℃ 인천
  • 14 14℃ 춘천
  • 19 19℃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6 16℃ 전주
  • 15 15℃ 광주
  • 17 17℃ 대구
  • 22 22℃ 부산
  • 20 20℃ 제주

"추석때 OO 없어도 된다...예의 아니야" 성균관, 차례상 표준안 발표

성균관 측은 앞으로는 기름진 음식을 차례상에 꼭 올리지 않아도 된다고 전하며 차례상을 간소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올릴 필요가 없다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앞으로는 명절 때 전을 꼭 차례상에 올리지 않아도 된다.


5일 추석을 앞두고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차례상 표준안'을 발표했다.


이날 성균관이 제시한 간소화 방안은 두 가지였다. 전을 부치느라 더는 고생하지 말라는 것과 음식 가짓수는 최대 9개면 족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성균관


성균관이 발표한 표준안에 따르면 간소화한 추석 차례상의 기본 음식은 송편, 나물, 구이(적·炙), 김치, 과일, 술 등 6가지다.


여기에 조금 더 올린다면 육류, 생선, 떡을 더 추가할 수 있다.


이렇게 상차림을 하는 것도 가족들이 서로 합의해 결정하면 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성균관은 "예의 근본정신을 다룬 유학 경전 '예기'의 '악기'에 따르면 큰 예법은 간략해야 한다"라며 "조상을 기리는 마음은 음식의 가짓수에 있지 않으니 많이 차리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라고 전했다.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올릴 필요가 없다고도 했다. 추석 음식 준비를 하며 노력과 시간을 쏟았던 전 부치기를 더는 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명절증후군'이라는 용어가 난무...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또한 성균관은 그간 차례상을 바르게 차리는 예법처럼 여겨왔던 '홍동백서', '조율이시'는 예법 관련 옛 문헌에는 없는 표현으로, 상을 차릴 때 음식을 편하게 놓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전통 제례의 격식을 떠나 고인이 살아생전에 즐겨 드시던 밥과 김치, 토마토, 과자 등으로 차례상을 차리는 것도 예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게 성균관의 해석이다.


다만 살아 계실 때 먹지 않았던 음식으로는 제사를 지내지 않아야 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아울러 차례와 성묘의 선후도 가족이 의논해서 정하면 된다.


차례를 지내고 성묘하는 가정도 있고, 차례를 지내지 않고 우선 성묘하는 가정도 있는데 상관없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성균관은 오히려 지나친 예법을 강조하면서 차례 본연의 의미가 퇴색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최영갑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 위원장은 "명절만 되면 '명절증후군'이라는 용어가 난무하고 심지어 명절 끝에 이혼율이 높아지는 것도 유교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다"라며 "차례는 조상을 사모하는 후손들의 정성이 담긴 의식인데, 이로 인해 고통받거나 가족 사이에 불화가 초래된다면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닐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