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앱으로 만난 50대 여성과 데이트한 법대 출신 30대 남성, '이 방법'으로 도망쳤다

소개팅 앱으로 30대 남성들과 데이트하는 50대 여성이 데이트 도중 도망간 남자의 사연을 털어놨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소개팅 앱으로 30대 남성과 데이트하는 50대 여성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소개팅 앱으로 만난 50대 여성과 데이트 도중 도망친 한 30대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5일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53살 여성 의뢰인 A씨가 출연해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이날 자신에게 홍염살이 2개나 있다는 A씨는 "제가 53살인데 30대 젊은 청년들이 대시를 많이 해온다. 그래서 제가 사귀어야 되는지 말아야 하는지 너무 고민된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소개팅 앱을 통해 30대를 만났다는 A씨는 변리사, 직장인, 등등 다양한 직종의 남성들과 데이트를 했다. 


그중 A씨는 서울대 법대 졸업생인 한 30대 남성과 데이트했던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A씨는 "드라이브 중 커피 한잔하자길래 (제가) 편의점에 들어갔는데 안 따라오더라. 나가봤더니 차가 없는 거다. (남자가) 밤 12시 반에 그냥 갔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어 그는 "그 와중에 차 견인된 줄 알았다. 전화를 했더니 받지도 않더라"라고 회상했다.


해당 남성뿐만 아니라 A씨는 2주간 만났던 한 30대 남성과의 일화도 떠올렸다.


A씨는 "제가 첫사랑 이후로 푹 빠졌던 남자다. 예쁘게 보이려고 머리도 잘랐다"라며 진심으로 좋아했다고 전한 뒤, "제가 싸운 내용을 SNS에 올렸다. 그랬더니 그걸 보고 자기를 망신 줬다면서 헤어지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또래를 만나라"...의뢰인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서장훈과 이수근


A씨는 지금도 좋은 마음을 가지고 만나는 30대 남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도 썸 타는 남자 있다. 남자들은 대부분 만나면 잠자리 얘기만 한다. 하지만 이번 남자는 그런 게 없다. 점잖다"라며 자신의 '썸남'을 칭찬했다.


A씨의 사연을 듣던 서장훈은 "오픈 마인드로 사시는 거 같은데 중요한 건 이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잘 살고 싶은 거 아니냐. 지인을 통해 소개받기 힘들면 결혼정보 회사에 가입을 해라. 가입 절차도 까다롭고 검증된 사람들이 있으니 진지한 연애를 할 수 있게 또래를 만나봐라"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하지만 의뢰인은 "제 또래는 잘 만나기 힘들뿐더러 제 취향과도 안 맞다. 30대 친구들이랑 잘 통하는 것 같다. 저에게 혼인신고하자는 30대 남자도 있었다"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수근은 "그렇게 만난 30대 남자가 진정한 사랑으로 결혼까지 할 확률이 없다. 의뢰인이 그걸 모른다는 게 너무 바보 같다"라며 속상해했다.


서장훈 역시 "의뢰인은 53살이지만 17살 된 여고생 같다. 그 남자들이 진짜 진정한 사랑을 원하는 게 아니다. 그러니까 소개팅 앱은 접어라"라며 충고를 더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네이버 TV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