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7 17℃ 인천
  • 19 19℃ 춘천
  • 17 17℃ 강릉
  • 19 19℃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22 22℃ 대구
  • 26 26℃ 부산
  • 20 20℃ 제주

딸 태은이 떠나보낸 박시은·진태현 부부에게 '오늘(5일)'이 더 특별한 가슴 아픈 이유

딸 태은이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박시은, 진태현이 9월 5일인 오늘을 특별히 가슴에 새겼다.

인사이트Instagram 'si_eun_0'


딸 태은이 출산 예정일 마주한 박시은, 진태현 부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얼마 전 둘째를 떠나보낸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9월 5일인 오늘을 가슴 깊이 새겼다.


5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맑은 하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남기며 근황을 전했다. 



진태현은 "우리 아이가 떠난지 20일. 그리고 오늘 9월 5일 우리의 예정일"이라며 먼저 하늘의 별이 된 둘째 딸 태은이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사랑했다고 사랑한다고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하늘과 바람 모든 곳에서 마주하지 못한 내 딸의 심장소리가 들린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진태현, 하늘에 있는 태은이에게 편지 띄워


진태현은 "같이하자. 같이가자. 같이걷자. 이 모든 시간 함께하자. 기억 속 너의 심박소리에 아빠가 발걸음을 맞추겠다. 이제 멈추지 말자"라며 태은이를 위해 하늘에 편지도 띄웠다.


그러면서 그는 딸 잃은 슬픔에 눈물이 나지만, 동시에 삶의 원동력을 얻을 수 있어 감사하다고 했다.



끝으로 진태현은 "앞으로 사랑하는 우리 아내에게 예정이 아닌 확정이 되는 순간을 선물해야겠다. 그래도 기억하자 2022년 9월 5일"이라며 글을 마쳤다.


앞서 진태현은 태은이가 출산 20일을 앞두고 이유 없이 심장을 멈추면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혀 가슴을 아프게 했다. 



진태현은 흑백 처리된 태은이의 초음파 사진을 프로필로 지정했고, 태은이의 유니폼 사진을 피드 상단에 고정시키며 애도를 표했다.


이후 진태현은 "일상으로 돌아오려면 빨리는 힘들겠지만 천천히 노력하려고 한다. 눈물이 멈추지 않지만 멈추려 하지 않고 다 쏟아보내겠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박시은도 "회복으로 한걸음 나아가며 저 또한 다시 시작을 해야하기에 마음을 추슬러 보려 한다"라며 유산 후 열흘 만에 심경을 밝혔다. 



다시 태은이 만날 거라는 희망 품은 진태현·박시은 부부


또 박시은은 "저희 부부는 포기하지 않기로 했다. 태은이가 다시 와줄 거라는 희망을 품고 몸부터 회복하고 마음은 천천히 회복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시은은 지난 2015년 배우 진태현과 결혼해 2019년 보육원에서 만난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