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홍준표 마지막 '폭탄 발언' 내뱉어..."윤핵관과 이준석, 둘 중 하나는 죽어야 끝"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 사이의 갈등을 두고 폭탄 발언을 내뱉었다.

인사이트홍준표 대구시장 /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 사이의 갈등...해결책 모색하기 때 늦었다"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윤핵관의 사이의 갈등을 두고 해결책을 모색하기엔 때가 늦었다며 안타까움을 내보였다.


홍 시장은 "둘 중 하나는 죽어야 게임이 끝날 것 같다"며 고심을 거듭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지난 3일 시사저널은 홍 시장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홍 시장은 "당 윤리위원회가 당 대표를 징계한 것도 비상식이고 징계 당하고 저렇게 설치는 것도 처음 봤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홍준표 대구시장 / 뉴스1


인사이트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 국회사진기자단


홍 시장 "이 전 대표나 권성동 원내대표, 구질구질하고 참 나쁜 사람들"


그는 "당대표(이준석)가 징계를 받았으면 즉시 사퇴해야지 징계의 부당성이 아닌 다른 것(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가지고 시비를 걸고 싸움질을 하냐"며 이 전 대표를 지적했다.


이어 "또 지금 당이 혼란하게 된 책임을 왜 한쪽만 지나. 이 전 대표를 징계해 내보냈으면 다른 한쪽 책임 당사자인 권성동 원내대표도 나가는 게 당연하다"며 "이 전 대표나 권 원내대표나 구질구질하고 참 나쁜 사람들이다"고 질책했다.


홍 시장은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문제가 안 풀리는 건 이 전 대표와 윤핵관이 이 싸움에서 밀리면 죽는다는 생각으로 가고 있어서다"며 "나라를 위해, 당을 위해 둘 다 손을 놔야 한다. 손을 놓고 보면 새로운 세상이 보인다"고 서로 물러설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뉴스1


홍 시장 "이젠 죽고 죽이는 게임...둘 중 하나는 죽어야 게임이 끝날 것"


하지만 홍 시장은 그러면서도 "이미 늦었다. 퇴로를 열고 자시고 할 것도 없다. 이젠 죽고 죽이는 게임밖에 안 남았다. 둘 중 하나는 죽어야 게임이 끝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당내 갈등을 수습해야 하지 않냐는 의견에 대해 홍 시장은 "자기 앞길도 구만리인데 대통령이 이 진흙탕 싸움에 왜 개입하겠나. 개입한들 답이 안 나온다"고 답했다.


또 "윤 대통령이 이 전 대표와 '맞짱'뜰 호봉인가. 대통령이 관여 안 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며 '무슨 이야기인지 모른다'고 밝혔던 윤 대통령의 움직임을 적절한 행동이라고 호평했다.


인사이트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길 콘서트홀에에서 기자회견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이준석 전 대표, 4일 대구 방문해 비판성 발언 이어 나가


한편 이 전 대표는 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길 콘서트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비판성 발언을 이어 나갔다.


그는 당이 비상대책위원회를 재구성하는 것에 대해 "당헌당규를 마음대로 개정하고 당무를 뒤흔들어 놓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는 월권"이라며 "부끄러움과 함께 개탄스럽다. 헌법과 당헌 당규를 헌신짝처럼 여기는 집단이 앞으로 누구를 비판하겠나"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인 당원도 당 대표의 행동에 대해 불만이 있으면 '내부총질'이라고 지적하고 그 모욕적인 내용을 회람할 수도 있다. 국민 모두, 특히 국민의힘의 모든 구성원에게는 문재인 정부의 잘못에 대해 지적할 자유만큼 윤석열 정부에 대해 지적할 자유가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