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17 17℃ 인천
  • 15 15℃ 춘천
  • 13 13℃ 강릉
  • 18 18℃ 수원
  • 15 15℃ 청주
  • 17 17℃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7 17℃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노마스크로 '삼각김밥+우유' 사러갔다가 편돌이한테 정체 딱 들킨 허경영

허경영 전 국가혁명당 대선후보가 노마스크로 편의점에 출현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편의점 갤러리


허경영 전 국가혁명당 대선후보, '노마스크'로 편의점 방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노마스크'로 편의점에 들어와 삼각김밥, 우유 등을 구매한 허경영 전 국가혁명당 대선후보의 모습이 화제가 됐다.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편의점 갤러리'에는 "어제 일하다 허경영 오심"이라는 제목으로 한 사진이 업로드됐다.


사진 속에는 편의점 매대 앞에서 삼각김밥과 우유 등을 구매하고 있는 허 전 후보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편의점 갤러리


구매 물품은 삼각김밥, 우유 등...주변 호위하는 인물은 없어


이날 허 전 후보는 네이비색 정장 차림에 빨간 넥타이, 금배지 등을 장식한 채 매장 안에 들어왔다. 


주변에 인물이 아무도 없는 점으로 봐서 간단히 필요한 것들을 구매하기 위해 입장한 것으로 추측된다.


다만 마스크를 쓰고 입장하지 않아 몇몇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게 왜 진짜냐"...누리꾼들 놀란 반응 역력


허 전 후보를 직접 마주한 A씨는 "신기했다"며 짧게 소감을 전했다.


A씨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게 왜 진짜냐", "4계절 패션이 다 양복이냐", "마스크 안 꼈으니 내쫓아야 하는 거 아니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중 한 누리꾼은 "허경영 실제로 보면 잘생겼다. 배우처럼 생겼다"며 허 전 후보의 외모를 칭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허경영 전 국가혁명당 대선후보 / 뉴시스


허 전 후보, 7월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입건...14년 전에 같은 혐의로 징역형 받아


한편 허 전 후보는 7월 대선기간 선거운동을 하던 중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됐다. 


허 전 후보는 이병철 전 삼성그룹의 양자라고 하거나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책보좌역 등 비선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허 전 후보는 특히 2007년 9월 17대 대선 후보 당시에도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결혼하기로 했고 조지 부시 대통령 취임 만찬에서 한국 대표로 참석했다"는 등 발언해 2008년 12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형을 확정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