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대한민국 차기 대통령감 한동훈 9%, 오세훈·홍준표·안철수 4%...1위 바로 '이 사람'

거대 야당의 대표로 선출된 '이 사람'이 차기 대통령 감으로 지목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차기 대통령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가장 높아...여권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선호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차기 대통령감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가장 선호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범여권에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지난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천 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장래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 대표가 지난 6월 조사에서 12% 상승하며 27% 응답을 얻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재명 이어 한동훈 9%, 오세훈·홍준표·안철수 4%, 이준석 3%, 유승민 2%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 9%,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각각 4%, 이준석 전 대표 3%, 유승민 전 의원 2%,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2% 순으로 나타났다.


4%는 그 외 인물(1.0% 미만 22명 포함)을 선택했고, 4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여권 지지층에서는 한 장관이 22%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그는 지난 6월 해당 조사에서 9% 지지율을 받으며 처음 이름이 등장한 후 3개월 만에 13%가 오르며 이번 조사에선 2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 장관에 이어 오세훈 10%, 홍준표 8%, 안철수·이준석 6% 등을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대표가 63%의 지지율을 얻어 이 전 대표를 선호한다 답한 3%에 비해 압도적인 차이를 보였다. 같은 기간 여당 정당 지지도는 35%로 나타났으며, 야당 지지도는 36%로 비슷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1.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 지지율 6주째 30% 밑돌아...인사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돼


그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6주째 30%를 밑돌고 있다. 윤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27%, 부정 평가는 63%로 각각 나타났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8%), '경제/민생'(7%), '전반적으로 잘한다'(7%), '외교'(6%), '소통'(6%), '국방/안보'(5%), '전 정권 극복'(4%)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 평가는 '인사(人事)'(22%)가 가장 높았으며 이외 '경험·자질 부족/무능함'(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5%), '소통 미흡'(5%), '전반적으로 잘못한다'(5%), '여당 내부 갈등'(4%), '직무 태도'(4%), '김건희 여사 행보'(3%) 등이 거론됐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