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8 18℃ 인천
  • 14 14℃ 춘천
  • 19 19℃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6 16℃ 전주
  • 15 15℃ 광주
  • 17 17℃ 대구
  • 22 22℃ 부산
  • 20 20℃ 제주

"10만원 환불 요청 했더니 100억 입금"...계좌 주인은 이런 결정을 했다

약 100억 원에 달하는 돈이 자신의 계좌로 잘못 입금된 사실을 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안 잡히면 인생역전?" 계좌에 잘못 입금된 돈 들고 잠적한 호주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약 100억 원에 달하는 돈이 자신의 계좌로 잘못 입금된 사실을 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한 가상화폐 거래소가 100억원에 달하는 돈을 고객의 계좌로 잘못 송금했다.


돈을 받은 이는 일부 금액을 사용한 후 잠적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블룸버그통신은 호주 매체인 채널7을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 크립토닷컴은 호주 멜버른의 고객 A씨에게 잘못된 금액을 송금했다.


지난해 5월 A씨는 100호주달러(약 9만3000원)를 환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크립토닷컴은 이 환불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금액란에 고객의 계좌번호를 잘못 기재했다.


결국 이들이 보낸 금액은 100호주달러가 아닌 1050만호주달러가 되고 말았다.


1050만호주달러는 한화로 약 97억4800만 원에 달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0만 원 아닌 100억 원 입금하고 7개월 동안 송금 오류 사실 몰라


문제는 7개월 동안 크립토닷컴이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A씨는 크립토닷컴 측에 송금이 잘못됐다는 점을 알리지 않았다.


크립토닷컴 측이 회계 감사를 통해 이 사건을 파악한 때는 이미 A씨가 멜버른 외곽에 135만호주달러(약 12억5000만 원)짜리 부동산을 사들이는 등 돈을 사용한 뒤였다.


법원은 A씨에게 부동산 매각 금액과 잘못 입금된 돈 전부를 반환하라고 판결했으나, 그는 현재 잠적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국도 비슷한 사례 많아, 구제 제도 도입


국내에서도 실수로 돈을 잘못 입금하는 사례가 종종 있다.


예금보험공사에서는 지난해부터 실수로 잘못 보낸 금액을 원래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착오 송금 반환 지원 제도'를 도입했다.


이 제도 덕분에 1년간 3218명이 약 40억 원을 돌려받았다고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