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혼밥'하러 온 택시 기사 아저씨가 쫓겨나자 옆에 있던 커플은 살며시 손을 내밀었다

1인 식사 거절당한 어르신에게 한 젊은 부부가 손을 내밀었다.

인사이트아프니까 사장이다


유명 식당으로부터 1인 식사 거절 당한 어르신께 손을 건넨 부부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순댓국집에서 혼밥을 거절당해 발걸음을 옮기던 한 택시기사에게 부부가 손을 건네 함께 식사를 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부부 중 한 명인 자영업자 A씨가 휴무 날 순댓국집을 찾았다가 함께 식사를 했던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해당 순댓국집은 인기가 많아 점심시간에도 웨이팅이 있을 정도라고 한다. 이 때문에 점심시간 동안은 1인 손님을 받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버지와 겹쳐 보이는 어르신의 뒷모습에 부부는 용기를 냈다


A씨네 부부는 앞쪽에서 줄을 선 한 남성이 차례가 돼 가게에 들어갔다가 종업원으로부터 "1인 손님은 지금 받지 않고 있다"는 안내를 받아 돌아 나왔다고 한다.


이때 A씨는 해당 남성이 자신의 아버지와 겹쳐 보여 그를 붙잡고 "괜찮으시면 저희 부부랑 합석해서 세 명이서 드실래요?"라고 물었다.


남성은 A씨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고 밝은 미소와 함께 "너무 고맙다"며 식사를 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르신의 직업은 택시기사...식사 후 집까지 데려다 줘


해당 남성은 알고 보니 택시기사로 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당시 장거리 손님을 내려준 후 순댓국이 먹고 싶어 들렸다가 줄을 서게 됐다.


남성은 식사가 끝난 뒤에도 "맛있는 순대국 같이 먹게 해줘서 고맙다"며 재차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A씨 부부가 사양했지만 직접 이들을 집 앞에 데려다줬다.


당시 A씨는 "무슨 오지랖인지 모르겠다. 자제분들도 저와 연령대 비슷하다고 하니 우리 아버지랑 더 겹쳐 보였다. 같이 밥 먹고 나와서 조심히 들어가시라고 인사 드리니 술 마시려고 택시 타고 온 우리 부부를 집 앞에 내려주셨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며 두 사람은 기분 좋게 헤어졌다


A씨는 끝으로 "저는 한잔한 김에 '아버님 파이팅!'이리고 외쳤고 기사님은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며 씨익 웃고는 멀어지셨다"며 "제가 사드린 건 아니지만 잘했다 싶다. 좋은 오지랖은 세상을 훈훈하게 만드는 힘이 있는 것 같다. 이런 게 한국인의 정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혼밥 거절한 순댓국집 너무하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따뜻한 내용이다", "두 분 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20년 인구총조사 기준 전국 1인 가구는 664만 3000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가구의 31.7%다. 6월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가구추계(2020~2050년)'에 따르면 평균 가구원 수는 2.37명(2020년)에서 1.97명(2040년), 2050년에는 1.91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