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6 16℃ 인천
  • 12 12℃ 춘천
  • 19 19℃ 강릉
  • 15 15℃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4 14℃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9만원 환불 요청하자 통장에 97억 꽂혔다...'돈벼락' 맞고 잠수 탄 여성이 처음 한 행동

크립토닷컴이 100억 원에 가까운 돈을 고객들에게 잘못 환불해줬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암호화폐 거래소 크립토닷컴, 환불 처리 실수 뒤늦게 파악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 크립토닷컴이 100억 원에 가까운 돈을 고객들에게 잘못 환불해줬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챘다.


이들은 수개월 동안 자사 측 실수를 알아차리지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비트코인 자료 사진 / Pixabay


지난 1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은 크립토닷컴이 고객 A씨에게 지난해 5월 거액을 오입금했다고 전했다.


당시 호주 멜버른에 살던 여성 A씨는 100 호주달러(한화 약 92,000원)에 대한 환불을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크립토닷컴은 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금액란에 A씨의 계좌번호를 적는 황당한 실수를 저질렀다.


A씨는 하루아침에 무려 1,050만 호주달러(한화 약 97억 원)라는 돈벼락을 맞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루아침에 통장에 97억 원이 생긴 여성이 벌인 일


A씨는 이 돈이 생기자마자 멜버른 외곽에 135만 호주달러(한화 약 12억 5,000만 원)어치 부동산을 사들였다.


또 43만 호주달러(한화 약 4억 원)를 딸에게 보냈고, 사들인 건물의 소유권은 친언니에게 넘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크립토닷컴이 엄청난 사고를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아채기까지는 7개월이나 걸렸다.


송금 실수를 인지하지 못하다가 그해 12월 회계감사 때가 돼서야 사태를 파악한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9만 원이 97억 원으로...현지 법원이 여성에 내린 판결


현지 법원은 A씨와 그의 친언니에게 오입금된 돈으로 사들인 부동산을 매각하라는 판결을 했다.


부동산 매각을 포함해 잘못 입금된 돈의 전액을 크립토닷컴에 반환하라고도 명령했다.


다만 A씨는 법원에 출석하지 않은 채 잠적한 상태라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수로 다른 사람에게 돈을 보냈을 때 대처법


그렇다면 실수로 다른 사람에게 돈을 계좌 이체했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먼저 송금을 잘못했더라도 원칙적으로는 수취인의 돈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착오 송금된 돈은 절대적으로 수치인의 동의가 필요하다.


착오 송금을 깨달은 즉시 본인 계좌 은행에 전화 또는 방문해 착오 송금 반환 청구 신청을 해야 한다. 수취인의 동의만 이뤄진다면 돈은 쉽게 돌려받을 수 있다.


다만 수취인과 연락이 되지 않거나 이를 동의하지 않는 경우에는 부당이득 반환청구 소송이라는 법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 수취인이 해당 돈을 사용했다면 횡령죄가 설립될 수도 있다.


착오 송금을 예방할 방법은 이체 전 철저하게 확인하는 것이다. 기본적이지만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또 지연이체서비스를 이용하면 일정 시간 후에 입금이 되기 때문에 취소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