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尹정부, 지진으로 1천 명 사망한 아프가니스탄에 '13억원' 지원
尹정부, 지진으로 1천 명 사망한 아프가니스탄에 '13억원' 지원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최서진 기자 = 정부는 지난 22일 아프가니스탄 팍티카 주에서 발생한 규모 5.9의 지진으로 1000여 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100만 달러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지진 피해자 지원을 위해 정부는 총 100만 달러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는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국가와 국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양자 차원이 아닌 국제기구를 통해서 지원할 생각"이라며 "아프간 내 유니세프, WFP 등 기구가 많기 때문에 그 기구들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외교부가 빠른 지원 결정을 내린 배경에는 아프가니스탄의 자체 재난대응역량 부족, 탈레반 정권 하에서 취약계층인 여성과 아동에 대한 시급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 등이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