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오 "김건희, 내조 아닌 독자 정치 활동...尹 지지율 떨어뜨려"
이재오 "김건희, 내조 아닌 독자 정치 활동...尹 지지율 떨어뜨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내조가 아니고 본인 독자적 정치 활동을 하는 것"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행보를 두고 쓴소리를 뱉었다.


지난 22일 이 고문은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김 여사의 행보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날 이 고문은 김 여사의 행보에 대해 묻는 말에 "대통령 부인으로서 정치 행보가 아니고, 대통령 부인으로서 독자적인 김건희 여사의 정치 행보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고문은 "대통령 부인으로서 정치 행보가 아니고, 대통령 부인으로서 독자적인 김건희 여사의 정치 행보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정치 행보가 공적 영역을 파고들기 때문에 대통령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준다. 대통령 지지가 떨어지는 이유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집에 들어가서는 만날 거 아니냐. 그러면 이야기해야 한다. 공개 행보하는 것도 좋지만 이런저런 말도 들린다, 조용하게 요란스럽지 않게 해 달라고 말해야 한다"고 했다.


이 고문은 "역대 대통령 부인의 활동 중에 대개 20%만 공개되고 80%는 공개가 안 된다고 한다"면서 "지극히 공적 영역만 공개되는 거고 사적 영역은 공개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고문은 가수 김수희의 노래 '애모'의 가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유행가에 보면 그런 게 있잖나.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지는가'"라면서 "(윤 대통령이) 김 여사 말만 나오면 말끝을 흐린다. 난마식으로 이야기하는 게 없어져 버린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대통령 부인이 무슨 팬클럽이 필요한가"라며 "팬클럽 그거 없애도록 하겠다든지 딱 털어놓고 이야기하면 국민이 박수 칠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한편 김 여사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스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의 배우자 세션에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