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통령 승인없이 '경찰 고위직 인사' 유출되자 주먹 불끈쥐고 "국기문란" 분노한 尹 대통령
대통령 승인없이 '경찰 고위직 인사' 유출되자 주먹 불끈쥐고 "국기문란" 분노한 尹 대통령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경찰 치안감 인사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주먹까지 불끈 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23일 윤 대통령은 경찰 치안감 인사 논란과 관련해 기자들이 질문하자 '국기문란'이라는 단어까지 쓰며 분노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면서 가진 인터뷰에서 "(경찰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번복된 적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아직 대통령 재가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게 또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거처럼 나갔다"라며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 버린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말이 안 되는 일이고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으로 볼 수 있다"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다"라고 강조했다.


말이 나오는 과정에서 윤 대통령은 주먹을 불끈 쥐기도 했다. 평소 제스처를 자주 사용하는 윤 대통령이 분노한 마음을 표현한 거라는 해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보다 중립성과 독립성이 더 강하게 요구되는 검찰도 법무부에 검찰국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사실을 고려하면 행안부의 경찰국은 문제 될 게 없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


윤 대통령은 "치안이나 경찰 사무를 맡은 내각의 행안부가 거기(경찰)에 대해 필요한 지휘 통제를 하면 된다"라며 "독립성이나 중립성이 요구되는 부분에 대해선 당연히 헌법과 법률에 따라, 원칙에 따라 이뤄질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