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상납 의혹' 이준석 징계 연기...진중권 "이준석 징계하면 2030 대거 이탈"
'성상납 의혹' 이준석 징계 연기...진중권 "이준석 징계하면 2030 대거 이탈"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의 징계 여부를 내달 7일 열리는 윤리위원회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대표를 징계하게 되면 (국민의힘 지지층 가운데) 2030들이 대거 이탈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22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진 전 교수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게 되면 2030들은 자기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이고 대거 이탈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구나라는 판단들을 유권자들한테 줄 거고 그럼 그게 다음 총선에서는 암울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은 이질적인 두 세력의 기계적 결합, 화학적 결합이 아니라 이질적 결합"이리며 "2030 남성들과 6070의 전통적인 지지자들이 있는데 생각이 너무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6070은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 자기들이 마음에 들지 않은 것들을 용인할 준비는 돼 있는 것"이라며 "그런데 지금 주요한 선거가 다 끝났다. 이제 부각되는 것은 2030 특히 이준석 대표의 언행 같은 것들이 짜증 나는 부분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옛날에 국민의힘은 지금 나이가 들었고 늙어 보이고 민주당이 젊어 보였지만 요즘은 거꾸로다. 오히려 민주당이 늙어 보인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여기서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게 되면 2030들은 자기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이고, (2030들이) 대거 이탈을 하게 되면 결국은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다는 판단들을 유권자들한테 줄 거고 그럼 그게 다음 총선에서는 암울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다만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 윤리위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만 징계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진 전 교수는 "저는 뭐 내려봤자 이분을 정리하는 선에서 할 가능성이 가장 크고 그 다음 극심한 경우에는 경고까지 가져갈 가능성도 더러 있다"라고 예상했다.


한편 전날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5시간 가까이 회의를 진행한 윤리위는 다음 달 7일 열리는 차기 회의에서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