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봉주 "박지현, 정치 잘못 배워...민주당 걱정말고 9급 공무원 하라"
정봉주 "박지현, 정치 잘못 배워...민주당 걱정말고 9급 공무원 하라"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이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당 걱정 하지 말고 기자나 9급 공무원의 길을 가라고 권하고 싶다"고 했다.


지난 22일 정 위원장은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했다.


이날 진행자가 "최강욱 의원의 징계 불복에 대해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당을 수렁으로 이끌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고 언급하자 정 위원장은 "제가 87년부터 당원을 해서 지금 40년 가까이 당무 활동을 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정 위원장은 "박지현 그 분이 당을 얼마나 사랑하고 활동을 얼마나 했는지 모르겠지만 당이라고 하는 것은 그렇게 헛헛한 존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 / 뉴시스


그는 "이런 한두 가지 사건 때문에 당이 수렁으로 빠지지 않으니 걱정하지 말고 본인이 가던 길, 기자의 길을 가시던 9급 공무원을 가시던 그쪽 길로 가라고 권하고 싶다"고 했다.


일각에서 나오는 박 전 비대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론에 대한 의견을 묻자 정 위원장은 "비대위원장님은 당대표급이니까 어마어마한 자리 아니냐. 구름 위에서 한두 달 생활하다 별안간 바닥으로 내려와 인간계에서 사람들과 같이 살게 되면 좀 어지럼증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그러니까 이번에 나왔다가 괜히 떨어지는 수모나 창피 당하지 말고 다시 바닥에서부터, 기초의원서부터 정치 경험을 쌓으라고 정치 선배로서 권하고 싶다"고 했다. 


인사이트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총사퇴 의사를 밝히는 입장문을 발표한 뒤 회의실을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들 / 뉴시스


또 정 위원장은 "박지현이라고 하는 분이, 20대가 한번 나왔다고 해서 보니까 그 분이 지금 보니까 너무 정파에 휩쓸리는 발언들을 많이 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보기에는 시작서부터 오염돼 있다, 저런 정치적 판단이나 언사면 오히려 닳고 닳은 원로 정치인보다 더 심한 언사를 하고 있다"며 "그래서 저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정치를 초반부터 잘못 배웠다 해서 걱정이 많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일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들은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지난 1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경기, 광주, 전남, 전북, 제주 등 총 다섯 곳에서만 승리를 거뒀다.